UPDATED. 2022-06-24 10:22 (금)
충남 석면피해자, 홍성의료원서 집중 관리
충남 석면피해자, 홍성의료원서 집중 관리
  • 강기동
  • 승인 2022.05.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내년말까지 위탁 계약 체결
자료사진.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제공=충남도)
자료사진.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제공=충남도)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충남도가 민간 보조사업으로 시행해 온 석면 피해자 건강관리 사업을 공공기관 위탁사업으로 전환하고 오는 2024년까지 홍성의료원과 함께한다.

도는 최근 홍성의료원과 ‘석면 피해자 건강관리 서비스 사업’ 위탁 계약을 체결, 석면 피해자의 건강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석면 피해자 건강관리 사업은 석면 피해자의 가정을 방문해 건강 상태를 살피고 자가 건강관리 방법 교육 등을 진행하는 것으로,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한 우울증 및 자살 예방 개별 상담도 하고 있다.

협약으로 양 기관은 2024년 12월 31일까지 석면 피해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양질의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해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건강관리 프로그램 운영 △대상자 관리 및 신규 피해자 발굴·선정 지원 △석면피해구제급여 및 건강영향조사 연계 지원 등이다.

석면은 세계보건기구(WHO)가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해 2009년 국내 사용이 전면 금지되기 전까지 석면방직업, 건설업, 자동차 브레이크라이닝 제조업, 조선업, 슬레이트제조업 등 각종 건축재료 및 방음 물질로 널리 사용됐다.

이에 따른 석면 피해자는 전국 총 5726명이며, 도내에는 보령·홍성 등 2070명이 있다.

이들은 폐암, 악성중피종, 석면폐증 등으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석면 피해가 긴 잠복기(15∼40년)를 거쳐 나타나는 만큼 앞으로 피해자 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