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3 13:15 (목)
공무원노조 공주시지부, "제8대 공주시의원 횡포에 분노"
공무원노조 공주시지부, "제8대 공주시의원 횡포에 분노"
  • 박봉민 기자
  • 승인 2018.12.04 2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공주시의회 전경.[사진=공주시의회]
충남 공주시의회 전경.[사진=공주시의회]

[충청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전국공무원노조(공무원노조) 공주시지부는 3일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제8대 공주시의원의 횡포에 분노를 감출수 없다”고 말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윤정문 지부장 명의의 ‘공무원인 인권도, 감정도 없나?’라는 제목으로 논평에서 "공주시의회 ‘제203회 예산안’ 심의 석상에서 공주시의원이 간부공무원을 조롱하는 언사로 인권을 무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몇몇 의원은 공직자에게 공식 직함이 아닌 "야", "이봐", "어이"라는 등의 표현을 써가며 상호간의 예의와 존중을 벗어난 상전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진행되고 있는 제203회 정례회 예산안심의위원회에서 육두문자를 써가며 공포분위기를 조성하고 공로연수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간부공무원에게 조롱하는 언사로 인권을 무시하는 행태를 보였다”며 비난했다.

공무원노조는 “올해 7월에 개원한 의회는 지난 의회와는 다르게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보장하기위해 의정활동을 한다고 스스로 선언하며 공무원과의 상생 협치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또 “불과 4개월 밖에 지나지 않은 현재 언제 그랬냐는 듯이 안하무인의 태도를 보이고 있으니 개탄할 수 밖에 없는 지경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실무근의 추측과 가정을 전제로, 사사로운 감정과 이익을 내세워 갑을관계가 지속되고 인격모독까지 다다른 것에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공무원노조는 공식적으로 권위적인 태도 개선과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시 집행부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냈다.

공무원노조는 "'지금까지도 이래왔으니 어쩔 수 없지 않냐'는 패배의식에 젖어 있는 듯 하다. 누가 나서야 하는가. 당연히 집행부 대표인 시장이 나서서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며 김정섭 시장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시장이 당신을 대리해 의회에 대응하는 직원을 위해 사전에 정무적인 소통이 필요하다”며 “안건 하나하나를 다뤄 달라는게 아니라 큰 프레임의 이해와 설득을 통해 교감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이창선 부의장은 이날 예산안심의가 들어가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의원들의 책상에 노조 측에서 돌린 서류를 봤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발언을 통해 모멸감을 느낀다고 하는데 우리만 변하는게 아니라 공무원도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이 열정적으로 하는 것도 좋지만 예의를 갖춰서 존중할 부분을 존중토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동료의원 들에게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736번길 91 (장대동)
  • 대표전화 : 042-826-7466
  • 팩스 : 042-826-74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남용
  • 명칭 : 충청게릴라뉴스
  • 제호 : 충청게릴라뉴스
  • 등록번호 : [일반주간신문] 대전 다 01323 / [인터넷신문] 대전 아 00289
  • 등록일·발행일 : 2017년 12월 08일
  • 발행인 : 신정희
  • 편집인 : 강남용
  • 충청게릴라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충청게릴라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