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6 13:30 (목)
대전시, 탈루·은닉세원 123억원 추징
대전시, 탈루·은닉세원 123억원 추징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2.11.0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29억원 증가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대전시는 10월 말까지 탈루·은닉 세원을 발굴해 지방세 123억원을 추징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억원이 증가한 실적으로, 지난 1월 법인세무조사, 비과세·감면 기획조사 등 기본계획을 수립해 추진한 것이 성과로 이어졌다.

구체적 실적을 살펴보면 지방세심의위원회를 거쳐 세무조사 대상법인 452개를 선정하고 법인장부 확인을 통해 신고누락, 과소신고 등을 찾아내 36억원을 추징했다. 

세부 추징내역은 시 본청 25억7000만원, 유성구 3억8000만원, 중구 2억6000만원, 대덕구 1억8000만원, 서구 1억4000만원, 동구 7000만원 순이다.

또 비과세·감면 부동산 일제조사를 통해 35억원을 발굴했는데 이는 창업중소기업, 지식산업센터, 산업단지, 종교시설 등 지방세를 비과세·감면받은 뒤 감면조건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추징한 경우다.

이외에도 과표누락, 상속, 과점주주, 지목변경, 가설건축물, 승강기 등 누락 가능성이 많은 분야를 집중 조사해 52억원을 발굴·추징했다.

시는 앞으로도 자치구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추징사례 등을 공유하여 탈루·은닉 세원을 끊임없이 발굴해 공평과세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