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34 (금)
수도권이 전체 근로소득 60% 점유... 서울 상위 10%가 전체의 10분의 1 차지
수도권이 전체 근로소득 60% 점유... 서울 상위 10%가 전체의 10분의 1 차지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2.11.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준현 "2020년 근로소득자료 분석 결과, 수도권 소득 집중 현상 심각"
"지방으로의 기업 유치 등 지역균형발전 위한 강력한 정책지원 필요"
강준현 국회의원(더민주 세종을).
강준현 국회의원(더민주 세종을).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이 전체 근로소득의 60%를 차지하고 있고 서울  상위 10%가 전체의 10%를 찾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세종을)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 수도권 근로자 1134만8000명이 벌어들인 근로소득은 총 453조원이었다.

전체 근로소득(746조3000억원) 대비 60.7%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서울(592만6000명)이 247조2000억원(비중 33.1%), 경기(452만1000명)가 174조원(23.3%), 인천(90만1000명)이 31조7000억원(4.2%)이었다.

3년 전과 비교하면 수도권 근로소득 점유율은 2017년 60.4%에서 소폭 올랐다. 인구 비중이 같은 기간 58.5%에서 58.2%로 낮아지는 사이 수도권의 소득 비중은 더 높아진 것이다.

지역별 근로소득 상위 10%로 놓고 봐도 수도권 소득 집중 현상은 두드러졌다.

2020년 서울 상위 10%에 해당하는 59만3000명이 번 근로소득은 전체 소득의 10.9%에 해당하는 81조7000억원이었다. 경기 상위 10%인 45만2000명의 소득은 55조2000억원(7.4%)이었다.

서울 상위 10%와 경기 상위 10%의 총소득은 각각 경남(105만5000명·38조3천억원), 부산(103만6000명·35조3000억원), 경북(83만5000명·31조3000억원) 등 다른 15개 시·도의 총소득을 웃돈다.

서울 상위 10%의 1인당 평균 근로소득은 1억3800만원으로 17개 시도 상위 10% 가운데 가장 많았다. 경기 상위 10%의 평균 소득은 1억2200만원이었다.

강준현 의원은 "상위 근로소득자를 포함한 근로소득의 수도권 집중 현상은 대기업을 비롯한 주요 기업이 수도권에 집중된 것에 기인한다"라며 "지방소멸의 위기를 막기 위해서라도 지방지역으로의 기업 유치 등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강력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