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0 11:17 (화)
‘온통대전’ 발행 최소화 결정에 민주 시당 “명분·실리 없어” 비판
‘온통대전’ 발행 최소화 결정에 민주 시당 “명분·실리 없어” 비판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2.12.2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통대전.
온통대전.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후보 시절부터 지역화폐 ‘온통대전’에 관한 부정적인 의사를 비쳐 왔던 이장우 대전시장이 관련 예산이 국회에서 통과됐음에도 불구하고 발행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히면서 야당의 반발이 일어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지역화폐 예산 3525억원을 추가 편성해 최종 의결했다. 당초 정부는 6000억원 규모였던 지역화폐 예산을 전액 삭감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반대하는 민주당과 주창하는 국민의힘 간 치열한 기싸움 끝에 결국 절반 규모를 되살리기로 했다.

하지만 예산 확보라는 큰 산을 넘었음에도 이 시장의 기조는 확고하다. 그는 온통대전을 지원되는 국비만큼만 발행하겠다는 계획으로, 만일 지방비를 추가 투입해야 한다면 국비지원 축소 요청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의 뜻에 따라 차후 온통대전은 명절이나 연말연시 등 특정 시기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만 발행되거나, 일반 시민·취약계층 간 할인율에 차등을 두게 된다.

이에 민주 대전시당은 즉각 비판 의사를 드러냈다. 타 지자체는 국비 지원을 환영하며 지방비까지 적극 투입해 지역화폐를 소생하려는 것과 달리, 이 시장은 명분·실리가 없는 ‘최소 발행’이란 무책임한 행정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시당은 26일 논평을 내고 “이 시장이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온통대전은 시민 일상의 실핏줄이자 경제위기 속 버팀목 역할을 해 왔다”며 “이미 검증된 온통대전을 축소하고 다른 방식으로 정책을 전환하겠다는 건 민생을 돌봐야 할 시장이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의 지역화폐 정책은 대안 없는 무책임한 것이며, 이도 저도 아닌 맹탕 정책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시민을 위한 제대로 된 지역화폐 정책을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 시장은 당선 직후인 지난 7월 온통대전의 캐시백 비율을 기존 10%에서 5%로 낮추고, 월 사용한도 또한 기존 5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줄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