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6:23 (월)
대전시, 투자청 설립 밑그림... 상반기 중 로드맵 구체화
대전시, 투자청 설립 밑그림... 상반기 중 로드맵 구체화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1.1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AC/VC 대표·대학교수·정부 담당자 등 전문가 의견 수렴
대전시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중심은행’과 ‘대전투자청’ 설립 밑그림 논의 장면.
대전시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중심은행’과 ‘대전투자청’ 설립 밑그림 논의 장면.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대전시가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 공약인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중심은행’과 이를 위한 ‘대전투자청’ 설립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대전시는 12일 현장 및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하고 기업금융중심은행, 대전투자청에 대한 대전시 설명에 이어 벤처투자 현황 및 현장 애로사항, 스타트업 활성화 및 벤처투자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석봉 시 경제과학부시장,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이용관 대표 등 엑셀러레이터(AC)와 벤처캐피탈(VC) 관계자, 한국엔젤투자협회 김채광 부회장, 중소벤처기업부 윤세명 기술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시 담당부서에서는 “벤처기업은 고위험성 등으로 현재 금융시장체계로는 투자·육성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며 “벤처 혁신기업의 성장・지원을 위해 과학기술 인프라가 풍부한 대전에 본사를 둔 맞춤형 벤처투자 전문금융기관이 필요하다”고 기업금융중심은행과 대전투자청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중 전문용역을 실시해 추진 전략과 로드맵을 구체화하고 기업금융중심은행 설립의 추동력을 확보하기 위해‘대전투자청’을 우선 설립한 뒤, 향후 기업금융중심은행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론회에 참석한 엑셀러레이터(AC)와 벤처캐피탈(VC) 관계자들은 “벤처기업-VC-은행 간 전략적 제휴를 통한 벤처투자 협업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며 “벤처기업의 성장단계별 선순환 투자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참석자들은 대전시에 추진중인 기업금융중심은행과 대전투자청 설립에 공감을 표하고 지속적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여 혁신적 벤처투자 시스템 구축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석봉 시 경제과학부시장은 토론회를 주재하면서 “대전시는 산업단지 500만평 조성과 함께 바이오헬스, 국방, 나노반도체, 우주항공산업을 4대 핵심 전략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기업금융중심은행과 대전투자청은 대전시 미래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단단한 토대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을 신산업·신기술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지는 세계적인 혁신 벤처 클러스터로 도약시키기 위해 기업금융중심은행과 대전투자청 설립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신속한 추진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