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6:23 (월)
대전시, 설 명절 생활불편 해소 나선다
대전시, 설 명절 생활불편 해소 나선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1.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24일까지 430명 투입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
보문산에서 바라본 대전시 전경.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대전시가 시민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지원하기 위해 ‘설 명절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물가안정 관리, 서민생활 안정, 생활불편 해소, 안전사고 예방 등 총 8개 분야 67개 시책으로 오는 11~24일까지 2주간에 걸쳐 추진한다.

시는 종합대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비상의료 상황실, 소방 및 상수도대책반 등 8개 반 430명을 연휴 4일간 상황 근무에 투입한다.

먼저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 물가안정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성수품 물가동향을 파악하고 원산지 표시 이행 등 상거래 질서를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또 기초생활수급자 1900여세대와 사회복지시설 299개소에 위문품을 전달하고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과 금융소외자 금융지원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19~20일까지 이틀간 대전시청 1층 로비에서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운영한다.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명절 기간 8개 반 430명을 비상근무에 투입해 상황 체계를 유지하고 분야별 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지원한다.

국립대전현충원과 대전추모공원 등 명절 기간 시민들이 많이 찾는 곳은 시내버스 감차 운행을 최소화하고 승용차요일제 운휴일은 일시 해제한다.

전통시장 8개소 주변 도로는 20~24일까지 5일간 2시간 이내 주차를 허용해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며, 시 공영주차장은 무료로 개방한다.

대전 추모공원은 이번 설 명절에는 봉안당과 야외 묘역 모두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 다만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제례실은 폐쇄되며 음식물 반입이 금지된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주요 건설 현장과 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도 마련한다.

교량과 터널 275개소와 대형공사장 26개소에 대해 점검반을 편성해 시설을 점검하고 상수도·교통시설물 등 주요 시설물에 대한 일제 정비를 추진한다.

아울러 도로불편 및 긴급보수팀을 운영하고 제설 및 재난안전상황실 운영을 통해 비상 상황에 대한 대응 태세를 확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