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6:23 (월)
김태흠 충남지사 당 대표 후보들 행보 쓴소리
김태흠 충남지사 당 대표 후보들 행보 쓴소리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1.1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충남지사.
김태흠 충남지사.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김태흠 충남지사는 18일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당 대표 후보들의 행보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김 지사는 이날 ‘김태흠의 생각’을 통해 “진흙탕 싸움에 빠진 친정집에 충언을 드린다. 어렵게 정권교체를 이뤘다”며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채 1년도 안 됐다. 집권여당은 대통령과 함께 국정운영의 무한한 책임을 지며 정부와 한 몸이 돼야 한다. 당은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작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들 언행을 보면 사심만 가득해 보인다”며 “사생취의(捨生取義)의 자세로 당을 굳건하게 하고 국정운영을 뒷받침할지 고민할 때”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나경원 전 의원을 겨냥해 “장(場)만 서면 얼굴 내미는 장돌뱅이인가”라며 “더구나 장관급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맡은 지 두세 달 만에 대통령과 각을 세우며 당 대표로 출마하는 것이 정상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현재 대한민국의 상황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이 어느 직책보다 중요한 자리”라며 “손에 든 떡보다 맛있는 떡이 보인다고 내팽개치는 사람, 몇 달 만에 자신의 이익을 좇아 자리를 선택하는 사람,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는 사람, 어찌 당 대표로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지사는 “진짜 능력이 있다면 필요할 때 쓰일 것이다. 가볍게 행동하지 마시고 자중해 달라”며 “벌써 당이 친이·친박, 친박·비박으로 망했던 과거를 잊었는가. 과거 전철을 밟지 맙시다.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자세로 당을 살리고 살신성인(殺身成仁)의 마음으로 당을 바로 세우자”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