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6:23 (월)
[교육정보] 설 연휴 코앞으로…수험생은 어떻게 보내야 할까?
[교육정보] 설 연휴 코앞으로…수험생은 어떻게 보내야 할까?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1.1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곧 설레는 설 연휴다. 연휴에 공부할 계획은 멋지게 세웠지만 유혹거리가 참 많을 수 있다. 유튜브 영상이나 게임으로 빠지지 않기 위해 진학사가 설 연휴 활용법을 소개한다.

▲ 개념정리보다는 문제풀이와 인터넷 강의

오랜만의 연휴, 아무래도 게을러질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장시간 차분히 개념정리를 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실천하기 쉽지 않다. 차라리 부담 없이 할 수 있는 문제풀이나 인터넷 강의를 듣는 것이 더 효율적일 수 있다.

취약과목의 문제집 1권을 정해 끝까지 풀어보는 것도 좋다. 예를 들어 수학의 통계적 추정, 국어의 현대문학 등의 문제집을 풀어보거나 부족한 일부 내용을 다시 살펴보는 식의 방법이 좋다. 공부도 때와 상황에 따라 할 줄 알아야 한다.

문제 풀이가 부담스러운 학생이라면 인터넷 강의로 학습하는 것을 추천한다. 특히 사회탐구영역이나 과학탐구영역은 타 영역보다 인터넷강의로 학습해도 크게 어려움이 없어 연휴 기간을 활용하기에 좋다.

하루에 3~4강씩 끝내면 연휴 기간에만 총 12~16강을 들을 수 있어 1~2단원은 가볍게 끝낼 수도 있다. 이처럼 구체적인 목표를 가지고 공부하면 달성한 후에 학생의 성취감도 높아져 연휴 이후 공부를 하는데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

▲ 휴식시간 갖더라도 학습리듬은 지켜야

평상시 학습 계획에 따라 생활패턴을 잘 유지하는 학생도 연휴기간에는 여러 주변 상황으로 인해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학습 리듬이 무너질 수 있다.

평소 생활방식에 익숙해져 있던 신체 리듬이 불규칙한 활동과 휴식으로 인해 깨지면 연휴가 끝난 후 오히려 피로감이 누적되어 이전 학습 리듬을 회복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따라서 연휴 기간에는 오랜 시간 낮잠을 자거나 장시간 TV시청을 하기보다는 최소 1~2시간은 공부시간을 따로 내서 학습 리듬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이동시간에는 머리를 맑게 비우거나 간단한 듣기평가를 하자

연휴 기간 불가피하게 차로 이동하는 시간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고자 차량 안에서 동영상 강의 등을 시청하기도 하는데, 움직이는 차량에서 머리를 숙이고 불편한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신체에 피곤함을 가중시키고 머리를 둔하게 할 수 있다.

오히려 여러 주제를 가지고 가족과 자연스러운 대화를 주고받거나 주변 자연환경을 바라보며 머리를 맑게 하는 것이 컨디션 유지에 좋다. 그래도 이동 시간에 학습하고 싶다면, 긴 시간을 집중해서 공부하는 것 보다 단시간에 들을 수 있는 듣기평가를 반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설 연휴기간에 너무 많은 계획을 세우거나, 아예 무작정 쉬기보다는 실천 가능한 목표를 세워 시간 내에 소화, 학습리듬을 계속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연휴동안 자신이 세운 단기 목표를 달성한 후 성취감을 느끼면, 연휴 이후 학습에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