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6 11:09 (월)
위기의 40대 가장… 5년간 전 연령대 중 ‘40대’만 고용률 악화
위기의 40대 가장… 5년간 전 연령대 중 ‘40대’만 고용률 악화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1.30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40대 비중 높은 도소매‧제조‧건설업 등 부진
올해 건설, 금융 등 구조조정 바람으로 40대 일자리 위협
업종별 40대 취업자 증감 (사진=전경련)
업종별 40대 취업자 증감 (사진=전경련)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최근 5년간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40대’만 고용률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올해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확산,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일부 산업에서 구조조정 바람이 불면서 40대 가장 일자리가 위협받게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었다.

3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간(2017~2022년) 세대별 고용지표 추이를 분석한 결과 전(全) 세대 중 유일하게 ‘40대’만 고용률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년간 고용률 변화를 살펴보면 60세 이상(4.6%), 15~29세(4.5%), 30~39세(2.0%), 50~59세(1.8%) 순으로 증가했다.

반면 40~49세는 1.3%p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경련은 “5년간 전체 취업자 수가 136만4000명 늘어나는 동안 40대 취업자 수는 반대로 46만9000명 줄었다”고 밝혔다.

이어 “40대 인구 중 절반 이상(56.0%)은 가정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가장으로 이들의 일자리 위협은 가계소득 감소, 소비지출 위축, 내수 악화 등 악순환을 야기하여 종국적으로 국가 경제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5년간 업종별 40대 취업자 변화를 살펴보면 도소매업(-21만2000명), 제조업(-10만4000명), 숙박 및 음식업(-9만3000명), 교육서비스업(-8만2000명), 건설업(-7만4000명) 등의 순으로 40대 취업자가 감소했다.

전경련은 “지난 5년간 최저임금 급등 및 코로나 사태 등으로 인해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교육서비스업 등이 타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조업 부진, 공장자동화 및 일자리 해외 유출 등으로 제조 일자리가 줄어들었으며 코로나 확산, 원자재 가격 및 금리 급등 등으로 인해 건설경기가 위축된 영향이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2021년 기준 한국의 40대 고용률은 77.3%로, OECD 38개국 평균인 82.5%보다 5.2%p 낮은 수준이었고 그 순위는 31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일본(86.5%), 독일(86.3%), 영국(84.8%), 프랑스(84.2%) 등 주요 해외 국가들보다도 낮은 수준이었다.

지난 5년간 추이를 보면 한국의 40대 고용률은 감소 추세(-2.0%p)로, 콜롬비아(-6.5%p), 아이슬란드(-5.7%p), 칠레(-4.4%p), 에스토니아(-2.4%p)에 이어 OECD 38개국 중 5번째로 감소 폭이 컸다.

지난해 40대 비자발적 퇴직자 수는 17만7000명으로 40대 전체 퇴직자(38만8000명)의 45.6%에 달했다.

최근 5년간 추이를 살펴보면 40대 비자발적 퇴직자 수는 2017년 16만7000명에서 2022년 17만7000명으로 6.0% 증가했고 전체 퇴직자 중 비자발적 퇴직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38.5%에서 45.6%로 7.1%p 늘었다.

전경련은 “40대 비자발적 퇴직자 수가 코로나19 본격 확산 시기인 2020년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로 접어들긴 했지만 최근 경기둔화, 불안정한 대내외 여건으로 기업들이 잇단 구조조정에 나서면서 일자리를 잃은 40대 가장들이 다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올해 금융, 건설, 제조업 등을 중심으로 구조조정 바람이 불면서 40대 중장년층의 일자리가 더욱 위협받고 있는 상황인데 고용경직성이 높은 우리나라 노동시장에서는 중장년층의 재취업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정부는 기업들이 일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세제지원 강화, 규제 완화 등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