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일류 경제도시 대전’ 원년... 숙원과제 청사진 나올까
‘일류 경제도시 대전’ 원년... 숙원과제 청사진 나올까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2.1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시대 본격화... 중앙권한 이양 등 핵심 현안 성과 기대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대전시가 올해를 일류 경제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원년으로 삼은 가운데 지역 숙원 사업과 핵심 현안들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지 눈길을 끈다.

현재 대전에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그린벨트(GB) 해제,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 등 적게는 몇 년부터 길게는 몇십 년까지 계획만 세우고 시행은 하지 못하고 있는 사업들이 산적해 있다.

민선8기 출범 2년차를 맞은 대전시는 보다 전략적인 시정 운영을 통해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앙정부에서도 주요 권한을 지방정부에 이양하는 등 지방시대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지역 현안 사업의 적실성 있는 추진이 가능해진 만큼 발목이 잡혀있던 대전시민의 숙원사업이 해결의 실마리를 풀 수 있다는 기대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먼저 지난해 12월 말 예정됐다 지연된 국가산업단지 지정 발표가 이달 중 나올 예정이다. 국가산업단지로 지정되면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나노반도체,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국방산업 등 핵심 전략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발판의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장기 표류를 거듭하고 있는 트램은 세계 최장의 ‘완전 무가선’을 전제로 한 기술 입찰을 제안받기로 결정됐다. 앞으로 대전시는 기재부 등 중앙부처에 대해 총사업비 현실화 필요성과 정부 차원의 예산절감 효과 등에 대해서도 적극 설득, 내년 상반기 예정된 착공을 위해 행정력과 정치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전이 혁신도시가 지정된 지 2년이 지났지만 지역 균형발전에 키포인트가 될 공공기관 이전은 아직까지 희망고문에 그치고 있다. 특히 공공기관 이전 같은 경우 대전시 자체적인 문제가 있어서 해를 넘겼다기보다는 정부 등 외부 요인으로 지연되고 있어 더욱 아쉬운 대목이다.

하지만 최근 정부에서 올해 상반기 중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하반기에는 실제적인 이전 추진을 예고하면서 대전시도 사업시행자 선정 관련 사전 준비, 국토부 협의, 행정절차 이행 등을 준비하고 있다.

다수 핵심 현안을 발목 잡고 있는 그린벨트 문제 역시 일정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앙정부가 올해 비수도권 지자체에 그린벨트 해제 권한을 대폭 확대키로 하면서다.

’지역 주도-정부 뒷받침‘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기존 30만㎡ 이하던 비수도권 지자체 그린벨트 해제 권한을 100만㎡ 미만으로 기준을 대폭 늘리기로 했으며, 이에 따라 전체면적 539.7㎢의 56.3%에 해당하는 303.93㎢가 그린벨트인 대전이 가장 많은 수혜를 볼 것으로 관측된다.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도심융합특구, 전민·탑립지구 특구개발사업, 대전의료원 등이 대표적으로 그린벨트 해제가 필요한 사업들이다.

앞서 이장우 대전시장은 “지방소멸과 인구감소 문제는 중앙정부의 힘만으로는 해결하는데 분명히 한계가 있다. 지역 사정을 가장 잘 아는 지자체가 앞장서야 한다”며 “일류 경제도시의 원년인 올해, 대전시정의 변화된 모습을 시민들에게 확실하게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