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예산군농업기술센터, 봄철 논둑태우기 금지로 환경보전농업 실천
예산군농업기술센터, 봄철 논둑태우기 금지로 환경보전농업 실천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3.1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해충 방제 큰 효과 없고 산불 및 인명피해 등 초래
논둑 태우는 모습
논둑 태우는 모습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충남 예산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농촌진흥청에서 연구한 ‘논둑태우기에 따른 월동 절지동물 군집 구성 변화’ 결과를 토대로 봄철 논둑태우기를 금지하고 환경보전농업을 실천할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지금까지 이른 봄 논이나 밭둑을 태우는 행위는 농작물 방제수단이 부족했던 과거에 월동 중인 해충의 밀도를 낮추기 위해 사용되던 전통적 수단일 뿐이며, 병해충 방제의 긍정 효과보다 산불피해, 인명피해, 미세먼지 발생 등의 부정적인 결과만을 초래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논둑태우기로 농경지 내 서식 중인 해충과 유용곤충 등 생물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논둑태우기 이후 모든 섭식기능군의 밀도가 크게 감소하고 유용 곤충인 포식성 절지동물과 부식성 절지동물의 감소가 두드러지며, 주요 해충군인 식식성 절지동물은 소각 직후를 제외하고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유기농경지 모내기 이후 논둑태우기에 따른 해충 유입 비교 실험 결과에서도 모내기 이후 논둑과 논 안의 해충과 천적의 이동을 비교한 결과 논둑태우기 처리여부 간 차이는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논둑태우기 60일 이후에 태운 논둑이 태우지 않은 논둑보다 초생이 더 왕성해지고 75일 이후에는 해충과 천적의 밀도까지 높아졌다는 또 다른 연구결과도 있다”며 “올봄부터는 논둑태우기를 금지해 환경보전농업을 실천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