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6 13:30 (목)
전기차 배터리 기술 선두주자 SK온, 대전에 4700억원 투자한다
전기차 배터리 기술 선두주자 SK온, 대전에 4700억원 투자한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4.24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와 업무협약 유성구 원촌동에 연구원 시설 확장 등 추진…400개 일자리 창출 등 기대
대전시는 24일 SK온과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시는 24일 SK온과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대전시는 24일 국내 전기차 배터리 기술의 선두주자인 SK온과 4700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앞으로 안산첨단국방산업단지, 서구평촌산업단지 등에 공격적인 기업 유치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 따르면 SK온은 하이니켈 개발 성공 등 우수한 연구개발 능력과 글로벌 양산체계 구축을 토대로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 급성장하고 있다.

SK온은 인프라 확충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확보하고 폼팩터(form factor) 개발이나 전고체(solid-state battery) 등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도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온은 오는 2025년까지 총 4700억 원을 투입해 대전 유성구 원촌동 일원에 연구원 시설을 확장하고 차세대 배터리 파일럿 플랜트 및 글로벌 품질관리센터를 신설한다. 

신·증축은 연구원 내 기존 부지를 활용해 연면적 총 7만3400㎡ 규모로 진행되며, 시는 연구시설 확충으로 400개가 넘는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적극적인 행정지원으로 SK온의 원활한 투자진행을 도와 산업발전과 지역주민 우선 채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지동섭 SK온 사장은 “이번 연구개발 인프라 확충으로 SK온의 기술개발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성장의 열매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대전시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장우 시장은 “글로벌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도 미래시장 선점을 위한 SK온의 투자 결정에 지지를 보내며 대전을 선택해준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다”며 “기업의 성장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조성될 대전의 여러 산업단지에도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