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6 13:30 (목)
‘또래 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검사 정상인 범주 넘어서
‘또래 살해’ 정유정, 사이코패스 검사 정상인 범주 넘어서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6.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지난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지난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부산에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 송치된 정유정(23)이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에서 정상인의 범주를 벗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7일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정유정을 상대로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PCL-R)을 실시한 결과 정상인 범주를 넘어선 수치가 책정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주 중으로 추가 수사 자료를 검찰에 보낼 예정이다.

사이코패스 진단 검사는 총 20개 문항으로 40점 만점이다. 국내서는 통상 25점 이상일 때 사이코패스로 간주한다. 일반인은 보통 10~15점의 점수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코패스 여부는 진단 검사 외에도 대상자의 과거 행적, 성장 과정, 정신건강의학과 진단 등의 자료와 프로파일러 면접 결과 등을 전문가가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한편 정유정은 지난달 26일 오후 5시 40분쯤 과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피해자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정 씨는 자신이 과외 대상 학생으로 보이기 위해 온라인 중고장터에서 구입한 교복을 입고 A씨를 속여 A씨 집으로 들어가 흉기로 수차례 찔렀다. 정 씨는 A씨의 옷으로 갈아입은 뒤 마트에서 락스와 비닐봉지 등을 사온 후 A씨의 주검을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정은 27일 새벽 시신 일부가 담긴 여행용 가방을 싣고 택시에 탄 후 경남 양산의 낙동강변 풀숲에 유기했다. 이후 가방에 핏자국이 묻어있는 등 이를 이상하게 여긴 택시기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