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KAIST 20대 박사 양성한다… 학부 3년+석박통합 4년 연계 추진
KAIST 20대 박사 양성한다… 학부 3년+석박통합 4년 연계 추진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12.1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대표 사진.
KAIST 대표 사진.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KAIST가 대학 학사과정 입학 후 7년 만에 박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는 ‘3+4 TUBE(가칭, 이하 튜브) 프로그램’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20대 박사를 특별 육성하기 위해 학사과정과 석박사통합 과정이 연결돼 있다는 의미로 ‘튜브’라고 이름 붙인 이 프로그램은 학사 3년 과정을 포함해 총 7년 만에 박사 학위를 받는 모델로 설계됐다. 

최단 시간에 박사급 연구자로 성장·발전할 수 있는 경력 경로를 제시하는 패스트 트랙이다.

이에 따라 영재학교나 과학고 등의 과정을 거쳐 만 18세에 KAIST에 입학한 학생이 튜브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만 24세에 박사 학위 취득이 가능해진다.

튜브 프로그램은 학사과정 3학기나 4학기를 이수하고 일정 수준의 성적을 보유한 최상위 학생이 대상이다.

학사 3학년인 연계과정 1년 차에는 기존 제도와는 다르게 대학원 과목을 자유롭게 수강할 자격이 부여된다. 이렇게 취득한 학점은 학사과정 졸업 이수학점을 채우는 것과 동시에 해당 과목의 대학원 과정 학점으로 동시에 인정된다.

또한 대학원 연구실에 소속돼 기본적인 연구 활동을 수행하면서 각 학과 기준에 따라 박사 진입에 필요한 추가적인 요건을 충족하게 된다. 이후 일반적인 석박사통합과정과 동일하게 박사 학위 취득 과정을 밟게 될 예정이다.

병역 미필 남학생의 경우 박사 3년 차에 전문연구요원으로 편입될 수 있어, 20대 중반에 박사학위와 병역을 마치고 창업·취업·박사후 연구과정 등 과학기술 분야에서 활약할 수 있게 된다.

국내 타 대학에서도 유사한 과정이 있지만, KAIST 튜브 프로그램의 핵심은 연계과정 1년 차에 학사과정 마무리와 박사 과정 진입이 동시에 이뤄진다는 차별점이 있다.

KAIST는 프로그램 도입을 희망하는 학과를 중심으로 빠르면 2024년에 선발 절차를 거친 후 2025년부터 본격적으로 연계 과정을 시작할 계획이다.

김용현 입학처장은 “유명한 물리학자인 오펜하이머와 파인만이 각각 23세, 24세에 박사 학위를 취득한 사례처럼 우리도 이제 K-과학영재교육을 통해 24세 박사 학위자를 배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