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16:41 (목)
‘줄어든 소득, 자녀 성적에 영향’… 코로나19 교육 결손 규명될까
‘줄어든 소득, 자녀 성적에 영향’… 코로나19 교육 결손 규명될까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1.2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기간 가구소득 감소, 교육적 지원까지 줄어
교육부 코로나19 3개년 종단연구 완료 앞둬
코로나19 기간 신입생에게서 발생한 교육결손이 규명될 전망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코로나19 기간 신입생에게서 발생한 교육결손이 규명될 전망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약 3년여간 이어졌던 코로나19 기간에 입학했던 신입생에게서 나타나는 학력과 사회성, 정서, 신체·정신건강 등에 대한 결손이 규명될 전망이다.

지난 코로나19 기간 동안 불규칙한 등교 등 학교교육 공백의 상황에, ‘우리 자녀들의 발달은 괜찮을까’, ‘공부와 생활은 어떨까’, ‘사회성이나 정서 발달은 정상적일까’, ‘결손 있다면 누적될까’, ‘코로나 이후 학교폭력이나 교권침해 증가 등 변화들과 관련 있을까’ 등 여러 의문이 제기됐다.

앞서 대구미래교육연구원이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에 제공한 ‘학생성장 및 적응체제 구축 지원 종단연구 기초분석보고서’에서는, 가구소득이 높을수록 초등학교 국어, 수학 부분에서 교과 역량 점수가 높았고, 코로나로 가정경제가 어려워진 경우 교과역량 점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코로나19 기간에 소득에 타격을 받았을 경우, 초등학교를 비롯한 중학교 자녀의 주요과목 성적에까지 영향을 끼쳤다. 코로나19 상황이더라도 가구소득이 높을 경우 자녀에 대한 교육적 지원이 이어졌지만, 가정경제에 영향을 받았을 경우 자녀에 대한 교육적 지원이 줄었기 때문.

이어 경기·대구·충북교육청은 학생의 정서적인 부분을 연구했는데, 코로나19 전후를 비교했을 때 학습시간과 신체활동의 감소가 많을수록 사회‧정서 관심군에 속할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신체활동이 감소하거나, 학생이 혼자 있는 시간이 증가했을 때, 신체‧정신건강 관심군에 속할 가능성이 올라갔다.

이 같은 상황에 취약계층과 기초학력 미달 학생에 대한 학생 중심 교육활동, 관계 속 결손 회복 등 지속적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러한 결과는 코로나19 종단연구를 위해 지난 2021년부터 교육부가 전국 8개(경기·대구·충북·대전·인천·광주·강원·충남) 시도교육청과 실시중인 ‘학생 성장 및 적응 체제 구축 지원사업’의 일부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가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과 결손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학력, 사회성, 정서, 신체건강, 정신건강 등의 생애 누적 결손을 추적, 분석해 중장기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예산 40억 원 규모의 정부 차원 연구다.

정의당 송경원 정책위원은 “패널은 교육부와 8개 교육청이 참여한 만큼 규모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3개년 추적 연구가 조만간 완료돼 코로나 결손 규명과, 맞춤형 지원방안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3개년에 걸친 교육부의 이번 종단연구는 올해까지 추적연구를 마친 후, 내년도인 2025년에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