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16:41 (목)
‘더 큰 목표를 향해’…대전하나시티즌, 전북 상대 2024시즌, 첫 승리 노린다
‘더 큰 목표를 향해’…대전하나시티즌, 전북 상대 2024시즌, 첫 승리 노린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3.0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오는 3월1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사진제공=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은 오는 3월1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사진제공=대전하나시티즌)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더 높은 순위, 더 큰 무대를 향해 구슬땀을 흘린 대전하나시티즌(이하 대전)이 새 시즌에 돌입한다.

대전은 오는 3월1일 오후 4시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현대와 ‘하나은행 K리그1 2024’ 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지난해 대전은 승격팀 돌풍을 일으키며 K리그 무대를 뒤흔들었다. 이민성 감독의 지휘 아래 공격적인 축구로 우승 후보라 지목됐던 상대들까지 모두 격파했다. 특히 초반 상승세는 리그 전체를 놓고 봐도 단연 압도적이었다. 시즌 중반 이후 발생했던 크고 작은 부상이 아니었다면, 안정적인 잔류는 물론 상위 스플릿 진출도 충분히 노려볼 수 있었을 만큼 저력을 발휘했다.

이번 시즌 목표는 분명하다. 바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 티켓이다. 대한민국 거제, 베트남 하노이, 일본 가고시마까지 3차에 걸쳐 진행한 전지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끌어올렸다. 공격적인 강점은 더욱 살리고, 수비적인 보완점은 탄탄히 메웠다. 체계적인 빌드업을 통해 주도권을 쥐고, 계속해서 상대를 궁지에 몰아넣는 축구를 예고하고 있다.

개막전 전북을 제압할 대전의 키플레이어는 이순민 선수다. K리그1 무대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 선수는 승격 첫해 광주를 3위에 안착시켜 ACLE 출전권 획득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명실상부 리그 정상급 미드필더로 성장한 다음 생애 첫 국가대표에 발탁됐고 2023 카타르 아시안컵까지 동행하면서 값을 매길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을 했다. 중원은 물론 풀백과 센터백까지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로서 많은 기대가 집중된다. 더불어 새 시즌 주장 완장까지 달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대전 선수단을 든든하게 이끌어 갈 예정이다.

특히 대전은 지난해 상대 전적에서도 3경기, 1승 2무로 우위를 점하며 전북에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다. 이번 경기 역시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한다면 충분히 원하는 결과를 가져오며 기분 좋은 출발을 할 수 있다.

이민성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은 “K리그 메인 스폰서 팀으로서 자부심을 품고, 올해는 ACLE 티켓을 따서 대전 시민들과 팬들에게 꼭 선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순민 선수는 “대전이라는 이름으로 하나 돼 이뤄가는 시즌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