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23:29 (금)
대전 월평공원 정림지구 ‘조건부 수용’ 결정, 같은 공원 갈마지구는 ?
대전 월평공원 정림지구 ‘조건부 수용’ 결정, 같은 공원 갈마지구는 ?
  • 강기동
  • 승인 2019.05.1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 보다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정책적 판단놓고 설왕설래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 대전 월평공원 정림지구 민간특례사업이 '조건부 수용'으로 결론나면서 향후 갈마지구 재심사에 미칠 영향을 놓고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정림지구가 재심의 결과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 문턱을 넘은 것은 그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이는 곧 1448세대 아파트 조성으로 이어져 국면전환의 시그널이 아니냐는 해석도 그중의 하나이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는 8일 ‘월평공원 정림지구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안 및 경관상세계획안’(이하 정림지구)을 재심의 , '조건부 수용'으로 결론을 지었다.

이같은 재심의 결과에 따라 6개 대전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중 월평공원 정림지구와 용전근린공원 2곳이 타결의 실마리를 찾고 있다.

나머지 4곳중 하나인 매봉공원은 지난 달 부결된 상태이다.

최대 관심사는 대전 민간특례사업 상징격인 월평공원 갈마지구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

조만간 개최될 재심의를 앞두고 정림지구의 ‘조건부수용’과 관련한 설왕설래가 일고 있다.

월평공원 갈마지구는 이미 반대입장을 밝힌 공론와위의 결정이 내려진곳이다.

시민참여단 150명중 반대의견이 60.4%로 찬성의견 37.7%보다 22.7p% 앞섰다.

당시 허시장은 “권고안의 모든 의견과 데이터를 도시계획위원회에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월평공원은 오는 2020년 7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해제된다.

이는 그동안 제한했던 재산권행사 가능성을 의미한다.

현지 토지소유자의 첫 민원사항이 이를 말해주고 있다.

지난해 12월 26일 제기한 월평공원 토지주 일부의 자기 사유지에 대한 공원해제요청이 바로 그것이다.

공원해제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에 대한 특별한 조성 계획이 없을 경우 가능하다.

그러나 이를 수용할 경우 우려했던 난개발이 현실화 될수있다는점을 지적하지 않을수없다.

월평공원 공론화위의 권고안과 관련한 허시장의 수용의사가 주목받는 이유이다.

그러나 넘어야할 산이 하나둘이 아니어서 추진과정에 적지않은 어려움을 겪고있다.

가장 시급한 과제가 원활한 예산확보이다.

이미 예견한 사안이긴 하나 말처럼 쉬운일이 아니어서 대전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당장 대전시 재정 투입에 따른 사유지매입 등은 예산부담이 커 원활한 추진에 걸림돌이 되고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얘기이다.

월평공원 갈마지구 전체를 수용할 경우 매입비용이 1600억원 정도 소요된다

민선6기 지역 최대 갈등 현안으로 꼽혔던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

이 시점에서 월평공원 정림지구의 조건부 수용은 또다른 변수이다.

가장 쟁점의 소지가 큰 같은 공원 갈마지구의 재심사 결과에 관계자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는 이유이다.

대전시의 보다 합리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정책적 판단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736번길 91 (장대동)
  • 대표전화 : 042-826-7466
  • 팩스 : 042-826-74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남용
  • 명칭 : 충청게릴라뉴스
  • 제호 : 충청게릴라뉴스
  • 등록번호 : [일반주간신문] 대전 다 01323 / [인터넷신문] 대전 아 00289
  • 등록일·발행일 : 2017년 12월 08일
  • 발행인 : 신정희
  • 편집인 : 강남용
  • 충청게릴라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청게릴라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