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총선 D-9] 與野 네거티브 선거전 점차 확대
[총선 D-9] 與野 네거티브 선거전 점차 확대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4.0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대표가 앞장서 논란 발언…지지층 결집용 의도도 있는 듯
與, 野후보 '부동산 논란' 맹공…野, '채상병 사건' 與후보에 공세
한동훈 이재명.
한동훈 이재명.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4·10 총선 투표일이 가까워지면서 여야 지도부의 '입'이 점점 거칠어지고 있다.

여야 모두 중도층과 부동층 표심을 의식해 '막말 경계령'을 여러 차례 내렸지만, 선거 막바지에 이르면서 거대 양당의 대표들부터 연일 발언 수위를 높이면서 비난전에 앞장서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경기 부천시 등 지원 유세에서 부동산 의혹과 막말 논란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이에 대한 이재명 대표의 대응을 문제 삼으며 이들이 "쓰레기 같은 말"을 한다고 원색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달 29일에는 서울 서대문구 유세에서 이 대표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를 비판하던 도중 "정치 개같이 하는 사람"이라는 표현을 썼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 유세에서 "정치인들은 우리를 지배할 권력자가 아니라 단순하게 따지면 머슴"이라며 "'머슴' 얘기하니 '비하하는 것 아니냐' 하던데 대통령부터 국회의원, 구청장, 사장까지 비하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6일에는 윤석열 정부를 "의붓아버지, 계모 같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처럼 '막말' 논란을 불러일으킨 발언에는 지지층 결집을 위해 의도적으로 선명성을 강조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한 위원장 입이 쓰레기통이 되는 것을 모르느냐"고받아치는 등 자신의 발언을 비판하는 데 대해 "민주당은 내가 막말했다고 하는데 이 대표가 과거 형수에 대해 한 말이 쓰레기 같은 말 아닌가"라며 "나는 물릴 생각이 없다. 그 말들은 명백히 쓰레기 같은 말들이기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여야의 네거티브 선거전도 점점 격렬해지는 모습이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후보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고리로 맹공을 펴고 있다.

양문석(경기 안산갑), 공영운(경기 화성을) 후보가 주요 타깃으로, 국민의힘 중앙당 선대위는 매일 10건 안팎의 논평을 쏟아내고 있다. 한 위원장도 나흘 연속 수도권 유세에서 이들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양 후보에 대해서는 2020년 서울 서초구 아파트를 31억여 원에 매입하는 과정에서 빌린 고리의 대출금을 갚기 위해 새마을금고에서 대학생 딸 명의로 11억원을 '사업운전자금' 명목으로 대출받은 것을 '사기 대출'이라 몰아세우고 있다.

공 후보의 경우 현대차 임원 재직 시절 서울 성수동 부동산을 매입한 뒤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하루 전날 군 복무 중인 20대 아들에게 증여한 것을 두고 국민 눈높이에 어긋난 '아빠 찬스', '편법 증여',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제기하고 있다.

박정하 선대위 공보단장은 최근 논평에서 이들과 함께 민주당 김기표(경기 부천을), 이강일(충북 청주 상당), 문진석(충남 천안갑) 후보 사례를 나열하며 "민주당은 투기와 부동산 비리의 성지라 해도 과언이 아닐 수준"이라고 비난했다.

김 후보는 65억 원 상당의 강서 마곡 상가를 보유하고 있으면서 부채가 57억 원에 달해 석연치 않고, 이 후보는 상가 5채를 보유하고 갭 투기 의혹을 받고 있으며, 문 후보는 상가 4채를 보유하고 농지법 위반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는 게 국민의힘 주장이다.

이에 맞서 민주당은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에 연루된 후보들을 집중 공격하며 맞불을 놓고 있다.

국민의힘 신범철(충남 천안갑), 임종득(경북 영주·영양·봉화) 후보가 그 대상이다. 채상병 사건 발생 당시 신 후보는 국방부 차관, 임 후보는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근무했으며, 이들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된 상태다.

강민석 대변인은 전날 국회 브리핑에서 두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며 "윤석열 정권은 채상병 사건 축소 외압 의혹의 핵심 피의자들을 꽃가마에 태웠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국민의힘 조수연(대전 서갑) 후보에 대해서는 과거 대전 전세사기 가해자 변호 이력을 문제 삼고 있고, 김혜란(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 후보에 대해서는 "성폭력 상담소 운영위원을 지내고도 성폭력 가해자 변호를 맡았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여당에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후보가 있다고 역공을 펴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서울 동작갑 장진영 후보에 대해 가족 법인 명의로 2021년 경기 양평에 약 80억 원대 토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부친이 이사로 재직한 신협 등에서 대출받았다며 '부친 찬스' 대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 "장 후보가 3월28일까지 신고한 재산은 총 38억2400만 원인데, 다음날 장 후보는 6억6000만 원이 늘어난 44억8300만 원으로 정정했다"며 부동산 투기를 통한 재산 증식을 가리기 위해 재산을 축소해 신고한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아울러 이수정(경기 수원정) 후보에 대해선 배우자 보유분을 포함해 서울 아파트 4채, 상가 3채를 소유한 사실을 부각하며 공세를 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