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수자원공사, 신성장 스피드업 추진단 출범
수자원공사, 신성장 스피드업 추진단 출범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4.03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물 시장 선점 가속’
윤 사장 단장으로 초격차 기술 확보
27년 글로벌 Top10 물기업 도약 목표
한국수자원공사는 2일 신성장스피드업 추진단을 출범했다. (사진=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는 2일 신성장스피드업 추진단을 출범했다. (사진=수자원공사)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2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2024년 제1차 경영현안 전략회의를 열고 ‘新(신)성장 스피드업 추진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석대 사장과 임원진, 부서장들이 참여했으며 ▲글로벌 물산업의 전망과 기회 ▲추진단 운영계획 등을 공유했다.

영국 물산업 동향 등에 따르면 미래 전 세계 물재해 규모는 향후 10년간 2400조 원의 손실이 추정되며 이에 따라 물공급 안정성 확보를 위한 시장이 가장 큰 투자 영역으로 떠오르고 있다.

민간부문 인프라 투자는 오는 34년 9150조 원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기업 물 수요는 4256조 원으로 올해 대비 6.4배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물산업과 첨단 기술을 융합한 디지털 하이테크 물산업은 올해 386조 원에서 34년 1862조 원으로 4.8배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수자원공사는 윤석대 사장을 단장으로 ‘신성장 스피드업 추진단’을 운영해 미래 물산업 흐름과 한국수자원공사의 전략 방향을 일치시키고 속도감 있게 전략을 실행해 신성장 기회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추진단은 ▲물관리 디지털 전환 ▲신규 물그릇 확보 및 활용 ▲물환경 관리 ▲재생에너지 개발 ▲글로벌 역량강화 5개 핵심 업무를 바탕으로 신규사업을 발굴, 전사적 소통을 강화하고 프로젝트 적합성과 재무적 영향, 투자계획 등을 점검한다. 이를 통해 미래 유망분야 중심으로 자원을 배치하는 등 선택과 집중으로 경영 효율을 높여 글로벌 경쟁력을 빠르게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해 3대 운영 목표도 제시했다. 올해는 초격차 기술 사업화와 신규사업 발굴에 집중하고 2027년에는 기후위기 대응과 디지털 전환 선도 기업으로 진입하여 2033년에는 물 안보 분야 경쟁우위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수자원공사가 선도하고 있는 초격차 기술은 디지털 물관리와 AI정수장, 스마트 관망관리 등 3대 기술이다. 이를 바탕으로 융복합 신규사업을 발굴해 창립 60주년을 맞는 27년에는 글로벌 물기업 Top 10에 진입하고 매출 규모 10조 원에 달하는 Global 2000 리스트 수준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도 구체화했다.

윤석대 사장은 “물 안보가 글로벌 경제를 좌우하는 시대적 흐름 속에 미래 유망분야를 선택하고 집중적으로 끌고 나가야 할 때”라며 “추진단은 우리의 계획을 속도감 있게 실행하는 출발점으로 미래 먹거리 분야에 적기 투자해 대한민국 신성장 동력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