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30 16:41 (목)
국토부 “오래된 건축물 수선 간편화된다”
국토부 “오래된 건축물 수선 간편화된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4.16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부터 ‘건축법’ 하위법령 개정안 입법 예고
경미한 증축·대수선 절차 간소화
무량판 구조 안전관리 강화
내진 보강 시 용적률 20% 완화
내진 능력 표기 알기 쉽게 개선
비 새는 지붕, 불에 잘 타는 외장재...오래된 건축물 수선이 간편해진다. (사진=국토부)
비 새는 지붕, 불에 잘 타는 외장재...오래된 건축물 수선이 간편해진다. (사진=국토부)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오래된 주택 지붕이 비가 새서 강판을 덧대 보수하거나 화재에 약한 낡은 외장재를 불연성 자재로 교체하는 등 변경이 경미한 증축·대수선의 안전 확인 절차가 간편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이와 같은 내용과 함께, 무량판 구조 안전관리 강화, 건축물 내진 보강 관련 제도개선 등 ‘건축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15일부터 입법 예고한다.

먼저 그간 일률적으로 운영됐던 기존 건축물의 구조 안전 확인 방법을 구조내력 변경 수준 등에 따라 구분해 적용할 수 있도록 합리화한다.

이에 따라 화재성능보강, 그린리모델링 등 방화·방수·단열 성능개선을 위한 증축 또는 대수선 시 변경이 경미하면 구조 안전 확인 간소화가 가능하다. 이는 용도변경 시에도 준용돼 전문가 구조계산이 아닌 필수요건에 대한 건축주 확인 등으로 대체한다.

또한 무량판 구조는 특수구조 건축물로 정해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무량판 구조인 지하주차장은 감리자와 기술사에게 배근 적정성을 확인받도록 한다. 지방건축위원회에 건축구조 전문위원회 구성도 의무화한다.

특히 건축물 내진 능력을 등급(특·Ⅰ·Ⅱ)으로 표기해 일반인들도 알기 쉽게 개편한다. 기존 건축물 내진 보강 시 용적률 완화 범위를 확대(10%→ 20%)하는 등 혜택을 높여 내진 보강 활성화도 유도한다.

국토교통부 이우제 건축정책관은 “건축안전 제도가 규제로만 인식돼서는 이행력 제고에 한계가 있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춘 제도개선을 통해 실효성과 공감대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개정안 전문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의 ‘정보마당/법령정보/입법예고․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견이 있는 경우 우편, 팩스, 국토교통부 누리집을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