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34 (금)
충남도 유학생 취업기회 확대로 인력난 해소한다
충남도 유학생 취업기회 확대로 인력난 해소한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5.3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태흠 지사와 남서울대 윤승용 총장을 비롯한 11개 대학 총장, 윤용호 대일공업 이사를 비롯한 11개 기업 대표, 류붕석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남지회장 등 유학생 아르바이트 관련 3개 협회장, 김찬배 충남경제진흥원장이 ‘유학생 경제적 자립 및 지역정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태흠 지사와 남서울대 윤승용 총장을 비롯한 11개 대학 총장, 윤용호 대일공업 이사를 비롯한 11개 기업 대표, 류붕석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남지회장 등 유학생 아르바이트 관련 3개 협회장, 김찬배 충남경제진흥원장이 ‘유학생 경제적 자립 및 지역정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충남도가 유학생들의 취업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경제적 자립과 소상공인·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라는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섰다.

충남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태흠 지사와 남서울대 윤승용 총장을 비롯한 11개 대학 총장, 윤용호 대일공업 이사를 비롯한 11개 기업 대표, 류붕석 한국외식업중앙회 충남지회장 등 유학생 아르바이트 관련 3개 협회장, 김찬배 충남경제진흥원장이 ‘유학생 경제적 자립 및 지역정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기업·협회는 산업인력 및 생활인구 확보방안으로 유학생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신규 사업으로 충남형 일학습 병행제(서비스업·농업 분야, 제조업 분야)를 추진한다.

도-대학-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제조업 분야는 학습과 일을 병행한 유학생을 훈련기업에 취업 연계하는 일터기반 지역정착 프로젝트다.

도는 사업 총괄 및 참여 기업·대학 모집, 기업과 유학생에게 행·재정적 지원, 우수사례 발굴 및 홍보 역할을, 진흥원은 도와 함께 참여기업 발굴과 기업에 유학생을 매칭하는 역할을 맡는다.


대학은 유학생 모집과 표준현장실습 과정에 참여하는 유학생들의 학사관리 등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한다.

기업은 표준현장실습 과정에 참여한 유학생에게 직무훈련 및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표준현장실습 과정과 시간제 단기취업 과정 참여 유학생에게 최저임금 상당의 임금을 지급한다.

올해는 참여 의사를 밝힌 11개 대학, 12개 기업과 하반기에 유학생 600여 명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실시하며 내년에는 1500명 수준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도·대학·유관협회·진흥원이 오는 7월부터 운영하는 농업·서비스업 분야 ‘유학생 시간제취업 플랫폼’은 각종 취업 정보를 유학생과 사업주에게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도와 진흥원은 유학생 특화 시간제취업 정보제공 플랫폼을 구축해 유학생과 사업주 쌍방향 구인·구직 정보를 제공한다.

대학 및 유관협회는 유학생과 사업주에게 플랫폼 활용을 장려함으로써 정보가 부족해 노동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는 유학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협약 참여 기관은 일회성 성격의 협약 체결로 끝나지 않도록 협의회를 구성·운영해 사업추진 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보완하기로 했다.

김 지사는 “고령화와 중소기업 비중이 높은 충남은 산업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나 며 유학생들은 경제적·정책적 요인으로 지역정착률이 매우 낮은 상황”이라“이번에 새롭게 추진하는 취업연계형 충남형 일학습 병행제와 시간제취업 플랫폼 구축은 이러한 상황을 해결해 나가는 또 하나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해에는 베트남과 라오스, 올해엔 우즈베키스탄 등을 방문해 유학생 유치를 다각적으로 논의해 온 만큼 일학습 병행제 참여 기업체도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 기관에서도 산업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