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10:58 (화)
충남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 첫 발견 '주의'
충남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 첫 발견 '주의'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7.08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뇌염을 매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사진제공= 대전시)
일본뇌염을 매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사진= 충청게릴라뉴스 DB)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채집한 모기 중 처음으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발견됐다고 7일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5일 부여군에 설치된 채집망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작은빨간집모기를 발견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2주 가량 빠르게 발견된 것이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성 인수공통감염병으로, 7-14일의 잠복기를 가지며 감염자의 95% 이상은 무증상자로 자신도 모르게 지나가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으로 끝난다.

다만, 드물게 뇌염으로 진행되면 고열과 함께 경련, 의식불명, 혼수상태로 이어져 이 중 30%는 사망하고 회복되더라도 여러 가지 합병증에 시달릴 수 있다.

연구원은 도민 건강을 위해 질병관리청과 공동으로 ‘일본뇌염 매개모기 감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자체적으로도 ‘질병매개체 다양성 조사’를 시행해 모기 매개 감염병을 지속 감시하고 있다.

김옥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일본뇌염은 아직 적절한 치료제가 없는 만큼 각 가정에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게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는 등 예방이 중요하다”며 “야간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 활동할 시에는 모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