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2 17:17 (금)
대전복지재단, 이번엔 시의회 허위보고 ‘논란’
대전복지재단, 이번엔 시의회 허위보고 ‘논란’
  • 박봉민 기자
  • 승인 2019.06.1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사업비 불용액 줄여 보고... 재단 기금 편입과정 문제점도 지적
12일 열린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상임위원회.(대전시의회 인터넷방송 캡처)
12일 열린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상임위원회.(대전시의회 인터넷방송 캡처)

[충청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2018년 사업비 과다 불용액으로 물의를 빚은<본보 4월 3일/ 5월 28일자 등 보도> 대전복지재단이 이번엔 ‘대전시의회 허위보고’ 로 논란을 이어갔다.

12일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는 234회 정례회 중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전복지재단의 2018년 사업비 불용액에 대한 질의를 벌였다.

손희역 의원과 채계순 의원은 이날 “대전복지재단에 공문으로 요구했던 2018년 사업비 현황이 기타 현안 사업비를 제외한 내용으로 전달됐다”며 “이는 허위보고”라고 질타했다.

손 의원은 “재단에서 자신에게 보내온 2018년 사업예산이 33억여원, 집행액 25억 6000여만원, 불용액이 7억 3900여만원으로 불용액이 22.4%에 불과하다”며 “자신이 파악한 사업내용과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손 의원에 따르면, 파악한 사업비 내역은 사업예산 36억 1700만원, 집행액 24억 8000여만원, 불용액 11억 3000여만원이며, 불용액은 31.4%다. 손의원은 복지재단의 허위보고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으며, 특히 “조작‘이라는 용어를 써가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채계순 의원은 “동복지 지원단 운영사업의 경우 17억원 넘게 예산을 받아 5억 7000만원 넘게 잔액을 남겼다. 불용액이 32.2%다”면서 “현장은 이 돈이 급하게 사용 될 수 있다”고 재단을 질책했다.

채 의원은 또 “장애인 고용촉진 지원금을 재단의 기금으로 넣는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전제한 후 “재단이 이사들의 이의제기에 고민하고 계획해보겠다고 말한 후 어물쩍 기금으로 편입했다”고 지적했다.

이와함께 채 의원은 “대전시 복지국장의 경우 복지재단의 당연직 이사임에도 지난해 이사회 5번 중 1번 밖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복지국의 허술한 관리감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736번길 91 (장대동)
  • 대표전화 : 042-485-5551
  • 팩스 : 042-826-74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남용
  • 명칭 : 충청게릴라뉴스
  • 제호 : 충청게릴라뉴스
  • 등록번호 : [일반주간신문] 대전 다 01323 / [인터넷신문] 대전 아 00289
  • 등록일·발행일 : 2017년 12월 08일
  • 발행인 : 신정희
  • 편집인 : 강일
  • 충청게릴라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청게릴라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