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22:04 (월)
김태흠 국회의원, 조국의 위선, 뻔뻔함은 국조무쌍
김태흠 국회의원, 조국의 위선, 뻔뻔함은 국조무쌍
  • 송호용 기자
  • 승인 2019.08.22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국회의원(사진제공=네이버 캡쳐)
김태흠 국회의원(사진제공=네이버 캡쳐)

[충청게릴라뉴스=송호용 기자] 자유한국당 김태흠 국회의원(충남 보령,서천)은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자로 인해 정치권이 시끄러운 가운데 22일 또다시 성명을 통해 쓴소리를 내뱉었다.

김 의원은 성명에서 “가히 조국(曺國)의 위선, 뻔뻔함은 國曺無双(국조무쌍, 나라 안에 조국과 견줄 자가 없다)하다” 며 “좌파귀족의 선봉답게 온갖 불법, 편법을 동원해 제 배불리기, 제 자식 챙기기를 한 것이 만천하에 다 드러나도 부인하기,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어 ‘선천성양심결핍증’ 소유자라 아니할 수 없다” 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적폐의 대상이 적폐청산 깃발을 들고 설쳐댔고 개혁의 대상이 정의와 개혁의 기수인양 떠벌렸던 그의 행동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또한 “외고 1학년이던 딸을 단 2주 만에 병리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 외고, 대학, 의학전문대학원을 필기시험 한 번 안보고 입학시켰는데도 ‘가짜뉴스’이다” 며 “단 2주 만에 의학논문을 쓴 딸이 부산대 의전에서 낙제를 반복해 교수들로부터 ‘수준미달 학생’으로 낙인찍혔다는 것도 코미디다. 그럼에도 장학금은 늘 따 놓은 당상이었으니 조국의 딸은 ‘선천성 장학금수혜자’라도 된다는 말인가. 이 정도면 ‘정유라 부정입학 의혹’으로 감옥에 간 사람들에게 왜 그 정도 갖고 감옥을 가셔야 했나요 라고 묻고 싶은 지경이다. 조국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부터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흠 의원은 “조국이 ‘모두가 용이 될 필요는 없다’고 해 놓고 제 자식만 용 만들고 다른 학생들에게는 ‘붕어, 가재, 게’로 살아가게 한 실체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 이런 자가 법치수호의 선봉이 돼야 할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조국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를 열 것이 아니고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모든 의혹의 진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밝히는 것이 우선이다”고 성명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736번길 91 (장대동)
  • 대표전화 : 042-485-5551
  • 팩스 : 042-826-74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남용
  • 명칭 : 충청게릴라뉴스
  • 제호 : 충청게릴라뉴스
  • 등록번호 : [일반주간신문] 대전 다 01323 / [인터넷신문] 대전 아 00289
  • 등록일·발행일 : 2017년 12월 08일
  • 발행인 : 신정희
  • 편집인 : 강일
  • 충청게릴라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청게릴라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