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6 12:35 (화)
계룡시, 금산군 수해복구 두 팔 걷고 나서
계룡시, 금산군 수해복구 두 팔 걷고 나서
  • 송호진 기자
  • 승인 2020.08.21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시 공직자 40여명 인삼포 제거 및 인삼밭 정비 도와
계룡시 공직자 금산 수해복구 지원(사진제공=계룡시청)
계룡시 공직자 금산 수해복구 지원(사진제공=계룡시청)

[충청게릴라뉴스=송호진 기자] 지난 7월 말부터 시작된 집중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금산군을 돕기 위해 인근 지자체인 계룡시가 두 팔 걷고 나섰다.

계룡시는 공직자 40여명이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금산군 농가를 찾아 수해복구 작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계속된 장마로 인해 금산군에 500mm 가까운 비가 왔을 뿐 아니라 인근 용담댐 방류까지 더해지면서 인삼밭·주택침수, 제방유실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이웃 지자체간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피해주민의 일상생활 복귀에 도움들 주고자 복구지원에 나서게 됐다.

계룡시 공직자는 이날 인삼밭 지주대 및 인삼포 제거, 비닐하우스 정리 등의 작업을 했으며, 금산군에서는 음료를 제공하며 도움에 나선 계룡시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복구작업에 참여한 한 계룡시 직원은 “말로만 듣던 수해현장에 직접 와보니 피해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피해주민께 작은 도움이라도 될 수 있도록 복구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