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37 (금)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8744억원 목표 달성 순항중
대전시, 내년 국비 3조 8744억원 목표 달성 순항중
  • 강기동
  • 승인 2021.08.3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대전시가 내년 국비 목표액인 3조 8744억 원 확보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3일 정부에서 국회로 넘길 내년 정부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정부에 요구한 주요 사업 대부분이 반영됐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덕특구 재창조, R&D, 4차 산업 등 과학도시 대전 위상 강화 사업과 충청권 메가시티 기반 조성 사업을 축으로 대전을 대한민국 허브 광역거점도시로 발돋움시키겠다는 민선 7기 그랜드 플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정부예산안에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 R&D, 4차 산업 등 과학도시 대전의 위상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핵심 사업들을 다수 반영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덕특구를 세계적 융·복합 혁신지구로 육성할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인 마중물플라자 조성 사업비 50억원과 대한민국 첨단센서 산업을 선도할 시장선도 K-sensor기술개발사업은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함께 국비 28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

여기에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43억원), 태양광 기업공동 활용연구센터 구축(145억 5000만원) 등 대덕특구의 연구기반을 더욱 탄탄히 할 사업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됐다.

충청권 메가시티 조성 등 대전을 대한민국 허브 광역거점도시로 연결할 SOC 사업 관련 정부예산 반영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건설(131억원) 사업은 토지보상비 등이 지원돼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며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100억원) 충청권 광역철도 옥천연장 사업(30억원) 경부고속도로 회덕IC 연결도로 사업(183억원) 등이 정부예산 지원 사업에 이름을 올렸다.

시는 이번 정부예산안에 반영되지 않은 ▲ 국립현대미술관 대전관 조성 ▲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 사업 ▲ 대청호 추동 제2 취수탑 및 도수터널 건설 ▲ 대덕특구 융합연구혁신센터 조성사업과 충청권 메가시티 핵심 사업으로 지난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현도교~신구교 도로개설사업은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공조해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예산에 포함되도록 온힘을 기울일 방침이다.

대전시는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을 지난해 확보액보다 8.2% 증가한 3조 8,744억으로 정하고 지난 4월까지 4차에 거친 국비 발굴사업 보고회를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