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37 (금)
아산시,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아산시,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 강기동
  • 승인 2021.09.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에서 수산물 원산지 표시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아산시)
전통시장에서 수산물 원산지 표시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아산시)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충남 아산시는 추석 명절 대비 14일까지 주요 성수품 및 원산지 표시 위반 우려가 높은 수산물에 대한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특별점검은 수산물 유통ㆍ판매업체(중ㆍ대형 마트)를 중점으로 전통시장 내 수산물 판매소와 음식점 등에 이루어질 예정이다

점검품목은 ▲제수용 및 선물용 수산물(조기, 명태, 옥돔 등) ▲주요 수입 수산물(참돔, 가리비 등) ▲원산지 위반 빈도가 높은 품목(고등어, 낙지, 멍게 등)이다.

수산물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면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이 부과되고, 원산지 미표시의 경우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