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37 (금)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교통대책 실시
  • 강기동
  • 승인 2021.09.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직 자동차정비업소 운영, 주차장 3만 2천여 면 무료개방 등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 전경.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대전시는 우리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특별 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고속‧시외버스를 이용한 귀성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복합터미널과 정류소 등 다중이용시설은 전문방역업체와 운영업체 직원들이 1일 3회 소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19개 시내버스 기점지에서는 희망근로 및 운송사업자가 합동으로 버스내부 표면닦이 등을 전개하고, 도시철도역은 직원 및 전문방역업체가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등에 대한 소독을 강화하는 한편, 전동차 입고 및 회차시 차량내부도 철저하게 소독한다.

택시 운수종사자에게는 마스크 8만매를 배부하고 차량내에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한편, 택시 내외부와 타슈도 소독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교통시설 방역활동과 함께 시는 도로‧교통분야 5개 부서 56명으로 교통대책상황실을 구성해 교통정보 제공, 시내버스 불편사항해소, 주차장 무료개방 등을 통해 연휴기간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교통편의 제공을 위해 시내버스 감차율을 평일 77% 수준으로 유지한다. 주차편의를 위해 시에서 운영중인 공영주차장을 전면 무료개방(29곳 1,618면)하며, 5개구 공영주차장도 교통혼잡이 우려되는 1~2곳을 제외한 3만여 면을 무료 개방한다.

전통시장(용두시장 등 8곳) 주변도로는 오전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시적으로 최대 2시간까지 주차가 허용되며, 백화점 등 주요 지‧정체 구간과 혼잡 예상지역에 대한 교통관리도 이루어진다.

시는 차량운행이 많은 명절기간 동안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교통신호체계 및 시설물 사전점검, 도로상황실 운영, 당직 자동차정비업소 운영 등의 대책도 마련했다.

시는 명절연휴 전까지 교통신호제어기, 교통안전표지 등 교통시설물과 도로공사 현장 및 도로시설물에 대한 일제점검‧보수를 실시하고 도로파손 등 민원사항의 신속처리를 위해 도로상황실도 운영한다.

갑작스런 차량고장으로 차량정비가 필요한 경우 응급수리를 할 수 있도록 지역별 당직 자동차정비업소(60곳)를 운영하며, 시 교통종합상황실(270-571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