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34 (금)
전국 드론기업 40% 소재 대전... 북한 무인기 침범 대응 나선다
전국 드론기업 40% 소재 대전... 북한 무인기 침범 대응 나선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1.0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방사청·연구소·기업 등 산·학·연·군·관 긴급 회의
대전시는 3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북한 무인기(드론) 위협에 대한 대응책과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산·학·연·군·관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대전시는 3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북한 무인기(드론) 위협에 대한 대응책과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산·학·연·군·관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전국 드론 기업 40%가 소재해 있는 대전시에서 최근 북한 무인기(드론) 위협에 대한 대응책과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산·학·연·군·관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대전시는 3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서 국방과학기술을 바탕으로 무인기의 탐지, 추격, 격추 기술을 개발해 국민을 안심시키는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전문가들이 모여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이장우 대전시장과 국방과학연구소, 항공우주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KAIST, ㈜한화, ㈜LIG넥스원, ㈜풍산, ㈜성진테크원, ㈜네스앤텍, 방사청, 산업부, 육군 교육사 등 정부, 지자체, 군, 연구소, 대학 및 방산기업 전문가 2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국방과학연구소, 항공우주연구원 등 무인기 관련 기술 보유 출연연, KAIST 등 기술개발 및 인력양성 대학, 육군 교육사 등 군 무기체계 소요제기 기관, 민간연구소 등 고급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대전이 북한 무인기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또 대전에 소재한 드론 기업(전국 40%)과 국방과학연구소를 비롯한 산·학·연·군·관이 긴밀하게 협력하면 북한 무인기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이번 북한 무인기 침범 사태를 계기로 핵심 기술력을 보유한 대전의 드론 관련 기업과 연구기관들이 군에서 요구하는 소요를 적기에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 군, 기업과 더욱 긴밀히 협조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 대전 방위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드론 특화 방산혁신클러스터로 지정돼 총사업비 490억원을 투입, 5년간 방산특화개발연구소 구축·운영 및 특화 연구·시험·실증인프라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