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16 13:30 (목)
KAIST,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 설립…탄소중립 인재 양성 나선다
KAIST,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 설립…탄소중립 인재 양성 나선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3.2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4대 중점분야 교육·연구 수행 예정
올해 가을학기 입학 석·박사과정 31일부터 모집
KAIST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 모집 포스터. (사진제공=KAIST)
KAIST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 모집 포스터. (사진제공=KAIST)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KAIST가 탄소중립, 녹색 성장의 실현을 위한 국가 핵심 인재를 양성하고, 사회·경제·환경 분야의 지속가능성 문제를 해결할 연구 수행에 나선다.

KAIST는 20일 탄소중립 혁신기술 개발과 혁신 기후기술 실현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을 설립했고 올해 가을학기부터 신입생을 선발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과학기술과 정책·금융을 융합한 국가 핵심 인재를 양성하고, 탄소중립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혁신연구를 통해 산업·공공부문의 리더와 창업가를 키우기 위해 이번달 설립된 석·박사 대학원 과정이다.

탄소중립 혁신기술 개발을 위해 이종 학문 분야 융복합을 지향하는 동 대학원은, 공과대학·인문사회경영 분야 15개 학과의 43명의 교수진이 `탄소중립이행평가', `탄소중립기술시스템', `에너지기술시스템', `자원순환기술시스템'이란 4대 중점분야에서 교육과 연구를 수행한다.

대학원을 졸업하면 국내·외 에너지·기후분야 융합대학이나 연구기관에서 교수나 연구자로 활동하거나, 국제기구와 민간기업, 투자사 등에서 지속가능·ESG 분야 사업개발자·컨설턴트로, 나아가 기후기술 분야의 창업가로 활동하면서 탄소중립을 선도하게 된다.

엄지용 책임교수는 “미국의 스탠퍼드 대학이나 콜롬비아 대학 등 세계 정상급 교육·연구기관에서 기후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KAIST는 2050 탄소중립의 시급성과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학문 분야 간 높은 장벽을 과감히 허물고, 탄소배출 난감축(hard-to-abate) 부문의 도전적인 기후 기술 시스템을 구축하고 실증하기 위해 기존의 교육과 연구의 체계를 혁신하고 있다”고 자부했다.

이어 “특히, 한계 돌파형 기후 기술 개발로 새로운 시장 기회를 창출하고 탄소중립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려면 정책·금융 측면의 평가와 분석이 수반돼야 하는데, 이 같은 초학제적 시도는 KAIST가 유일하다”고 덧붙였다.

입학에 관한 내용은 KAIST 입학 홈페이지 또는 녹색성장지속가능대학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