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5-26 13:50 (금)
'日교과서 왜곡' 선 긋는 與에 野 "대국민 치욕" 맹공
'日교과서 왜곡' 선 긋는 與에 野 "대국민 치욕" 맹공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3.2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조공 바치고 뺨 맞은 것" "최악의 대통령"...구조.청문회 동시 추진
주호영 "'군국주의 사고' 일본의 문제…한일회담과는 인과관계 없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일본이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규정하고 국정교과서에 올리기로 하는 등 역사왜곡이 기정 사실화되면서 야당이 대일외교에 파상공세를 붓는 반면 여당은 왜곡 철회 입장엔 동의하면서도 일본순방과는 관계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는 민주당이 역사 교과서 왜곡이 한일 정상회담 직후 일어났다는 점을 부각함으로써 윤석열 정부에 책임을 돌리는 모습이지만 여당이 이를 방어하는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다.

전날 일본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 관련 기술의 강제성을 희석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시켰다. 

29일 여야에 따르면 이재명 대표는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도 "정부의 잘못도 크다. 굴욕적 퍼주기 외교가 일본에 맘대로 해도 된다는 신호를 보냈다. 간도 쓸개도 다 내주고 뒤통수까지 맞은 격"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대표는 "양국 관계를 '3·16 외교참사' 이전으로 원상 복귀시키겠다고 선언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결자해지하고,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36년 대한민국 통한의 역사를 무시한 대일 굴욕외교의 대가가 대국민 치욕으로 돌아왔다"며 "무능 대처로 얼렁뚱땅 넘길 요량은 말고, 주일대사 소환을 비롯해 실효적이고 강력한 외교 조치를 총동원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역사를 팔아가면서까지 깔아준 고속도로에서 역주행과 과속 폭주를 즐기는 일본의 모습을 보는 국민들은 천불이 날 지경"이라며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게 직접 항의하고, 철회를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박정희·전두환보다 더 폭압적이고, 이명박보다 더 탐욕적이고, 박근혜보다 더 무식한 내 생애 최악의 대통령"이라며 "윤석열 정권은 정신 똑바로 차리기 바란다. 나라를 팔아먹어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은 일본에 조공을 바치고, 뺨까지 맞은 것이냐"며 "양국 정상이 만난 지 10년 된 게 아니라 고작 10일밖에 되지 않았다"고 비꼬았다.

당내 대일 굴욕외교 대책위원회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일본의 역사 왜곡이 한일 정상회담 직후 드러난 건 더욱 충격적"이라며 "굴종외교, 굴욕외교의 결과물이 고작 일본의 역사 왜곡과 독도에 대한 야욕이냐"고 정부를 비판했다.

민주당은 대일 굴욕외교 국정조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위안부 문제 등에 대한 유관 상임위원회의 합동 청문회를 추진하는 등 전방위적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국민의힘은 전날 이와 관련 강한 유감을 표명했으며 다만,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외교 성과에 결부시키는 야당의 공세에는 "인과관계가 없다"며 차단막을 쳤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 교과서에 뭐라고 적시되든 독도가 우리 고유의 영토임은 불변하는 사실"이라며 "국민의힘은 일본 정부가 지난 수십 년 동안 이어온 무리한 주장을 그대로 답습한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강제동원과 관련해서도 강제성을 약화하는 서술·표현으로 변경된 것에도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 교과서 논란에 대해 "군국주의적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국제적 흐름이나 국제 우호 친선 등을 따라가지 못하는 일본의 문제"라고 진단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이를 윤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결과와 연결지어 "강제동원 제3자 배상 굴욕안의 결과" 등 공세를 퍼붓는 데 대해선 "일본 잘못이지 그게 무슨 한일회담 결과가 잘못돼서…"라며 "인과관계가 전혀 없는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회의 발언에서 일본 정부를 향해 "우리 당은 강한 유감과 규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부질없는 역사 왜곡의 협량한 습관에서 벗어나 대도를 걷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한국 정부가 용단을 내려서 전향적인 결정을 했다. 일본 정부도 한일관계를 정상화하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결단을 다시 한번 깊이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