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0 11:17 (화)
한은 금통위, 경기 둔화 우려에 3연속 기준 금리 3.5% 동결
한은 금통위, 경기 둔화 우려에 3연속 기준 금리 3.5% 동결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5.2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서 기준금리 유지 결정
물가 안정 중점 따른 결과
GDP 성장률 1.4%... 2월 전망치 比 0.2%p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이날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3.5% 동결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이날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연 3.5% 동결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3.5%로 동결했다.

소비자 물가가 3%대에 들어섰으나 수출·투자 부진 등 국내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도니다..

한은 금통위는 25일 오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3.50%로 동결했다. 이는 2월, 4월에 이은 3번째 동결이다.

금통위의 금리 동결 결정에는 소비자 물가 안정뿐만 아니라 경기 성장세 둔화가 배경으로 작용했다.

실제로 4월 소비자 물가 지수는 3.7%로 14개월 만에 3%대로 들어서는 등 오름세가 둔화됐다.

반면 4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2% 감소해 14개월 연속 무역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달 20일까지 무역 적자액은 295억4800만 달러로 작년 무역 적자액 478억 달러의 62%에 해당된다.

금리 동결과 동시에 발표한 2023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1.4%로 2월 전망치 대비 0.2%가 떨어져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은은 하반기부터 IT 경기 부진 완화, 중국경제 회복의 영향 파급 등으로 점차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IT 경기 반등 시기’, ‘중국 경제 회복의 국내 파급 영향 정도’, ‘주요 선진국의 경기 흐름’ 등으로 인한 국내 경제 성장률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다.

금통위는 “물가 안정에 중점을 두고 긴축 기조를 상당기간 이어나갈 것”이라며 “추가 인상 필요성은 물가 상승률 둔화 속도, 성장의 하방 위험과 금융 안정 측면의 리스크, 그간의 금리 인상 파급효과, 주요국의 통화정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동결로 미국 기준 금리와는 1.75%p 차이가 유지됐다.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의 제롬 파월 의장이 미 금리 동결을 시사했기에 한·미 기준금리 폭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