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34 (금)
추석 차례상,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1117원 저렴
추석 차례상,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7만1117원 저렴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09.1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진공,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 가격비교 조사
전통시장 29만5939원, 대형마트 36만7056원
온누리상품권 추석 특별 한도 증가
품목 분류별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 가격비교(사진=소진공)
품목 분류별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간 가격비교(사진=소진공)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은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전통시장(37곳)과 인근 대형마트(37곳)를 대상으로 추석 제수용품 27개 품목에 대한 가격비교 조사를 진행했다.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데 드는 비용(4인 기준)은 전통시장이 평균 29만5939원, 대형마트는 평균 36만7056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7만1117원(19.4%) 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 분류별 비율차를 보면 채소류(48.0%), 수산물(32.8%), 육류(21.0%) 등의 순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우위를 보였다.

27개 전체 조사품목 중 21개 품목에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통시장의 가격 우위를 보이는 품목은 깐도라지(64.5%), 고사리(63.8%), 숙주(44.8%), 대추(43.4%), 동태포(41.2%), 쇠고기(탕국용)(34.4%), 밤(33.1%)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추석 제수용품 가격은 작년 대비 전통시장은 0.1% 상승(29만5668원→29만5939원)했고 대형마트는 1.1% 증가(36만3085원→36만7056원)했다.

또한 사과, 배 등 과일류는 장마와 폭염의 영향으로 인한 수확량 감소로 가격이 상승했으며 육류는 사육과 도축마릿수 증가로 가격이 하락해 추석 제수용품의 가격변동은 전년에 비해서 그리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추석 명절을 맞이해 내달 6일까지 온누리상품권 개인 할인구매 한도를 늘렸다”면서 “올 추석에는 온누리상품권으로 신선한 품질에 인심까지 넉넉한 전통시장에서 알뜰하게 장을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