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0 11:17 (화)
민주, 尹대통령 국회 입장때 피켓시위…尹은 눈길 안 줘
민주, 尹대통령 국회 입장때 피켓시위…尹은 눈길 안 줘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10.3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텐더홀 계단서 작년 이어 두번째…'국민 두려워하라', '민생 우선' 등 문구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에 앞서 로텐더홀에서 침묵 피켓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에 앞서 로텐더홀에서 침묵 피켓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기 위해 국회 본관으로 입장할 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피켓 시위'를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이 도착하기 10여분 전인 오전 9시 30분께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 '민생경제 우선', '국민을 두려워하라', '민생이 우선이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대기했다.

윤 대통령은 오전 9시 41분께 국회에 도착해 민주당 의원들이 모여있는 로텐더홀 계단 앞을 지나갔다.

윤 대통령이 마중 나온 김진표 국회의장과만 인사를 나누고 피켓을 들고 있는 민주당 의원들 쪽으로 눈길을 주지 않자, 일부 민주당 의원은 "여기 한 번 보고 가세요", "여기 좀 보고 가" 등 말을 외치기도 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 24일 국회 회의장 내 피켓 부착과 상대 당을 향한 고성·야유를 하지 않기로 신사협정을 체결했지만, 민주당은 회의장 내로 한정된 만큼 로텐더홀에서의 피켓 시위가 협정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작년 시정연설 때도 민주당 의원들은 로텐더홀에서 '야당 탄압 중단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

민주당 윤영덕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1년에 두 차례 국회를 방문하는 만큼 이 기회에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할 의원들이 대통령께 국민 목소리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