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4 10:34 (금)
與 "민주당, 청년을 정치 문외한·돈만 밝히는 세대로 낙인찍어"
與 "민주당, 청년을 정치 문외한·돈만 밝히는 세대로 낙인찍어"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11.2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비하' 현수막, 자의식과잉 운동권의 코미디…노년층·청년층 모두 폄하"
​국민의힘 조수진 최고위원.​
​국민의힘 조수진 최고위원.​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국민의힘은 20일 '청년 비하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의 현수막 문구를 두고 '자의식 과잉 운동권의 블랙코미디' 등 표현으로 비판을 이어갔다.

과거 민주당의 '노인 폄하' 논란을 소환해 '세대 갈라치기'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조수진 최고위원은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정치는 잘 모르겠고, 나는 잘 살고 싶어',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등 표어를 언급하며 "청년층을 정치와 경제에 무지하고 이기적인 존재로 묘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최고위원은 "민주당은 '60대, 70대는 투표 안 해도 괜찮다', '왜 미래가 짧은 분들이 똑같이 1대1로 표결하느냐'고 했던 정당"이라며 "민주당에 노년층, 청년층은 모두 폄하의 대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도 소셜 미디어에 올린 글에서 "청년들을 정치 문외한으로 비하하거나 경제 개념 없이 돈만 밝히는 세대로 낙인찍는 듯한 내용"이라고 평가했다.

정 부의장은 "민주당은 과거엔 곧 무대에서 퇴장할 6070 세대는 투표 안 해도 괜찮다는 둥 노년 세대를 비하했다"며 "말장난으로 세대를 갈라치고 정치 불신만 부추기는 정치는 국민의힘으로 퇴장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병민 최고위원은 SBS라디오에서 '경제는 모르지만, 돈은 많고 싶어' 표어를 거론, "이것은 김남국 의원 얘기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 및 상임위 회의 중 코인 거래 논란으로 지난 5월 민주당을 탈당했다.

당내 청년 인사들도 민주당의 현수막 문구가 상식 밖의 표현이라며 화력을 보탰다.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청년 민심을 전혀 모르고, 본인들이 여전히 청년 세대라 착각하는 86 운동권의 자의식 과잉이 만들어 낸 블랙 코미디"라고 촌평했다.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은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다. 기괴하게 봤다"며 "이러한 걸로 어떻게 200석을 하려고 하나.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고 언급했다.

한편, 민주당은 현수막 게시와 관련 이날 대국민 사과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