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0 11:17 (화)
윤석대 수자원공사 사장, UN 자문기관인 HELP 공식위원 선임
윤석대 수자원공사 사장, UN 자문기관인 HELP 공식위원 선임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3.11.2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고위급 네트워크 기반
기후변화 대응 물분야 국제협력 추진
UN 물과 재해에 관한 고위급 전문가 패널(HELP) 회의(사진=한국수자원공사)
UN 물과 재해에 관한 고위급 전문가 패널(HELP) 회의(사진=한국수자원공사)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한국수자원공사 윤석대 사장은 22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개최된 제22차 UN ‘물과 재해에 관한 고위급 전문가 패널(이하 HELP)’의 신규 공식위원으로 선임됐다.

HELP는 UN 사무총장 자문기관이며 한승수 前 총리가 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7년 발족 후 2013년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의 리더십하에 고위급 패널로 재구성돼 기후변화 및 물 관련 재해 피해 경감을 위한 글로벌 정책 의제와 실천 방안을 논의하는 기구로 운영 중이다.

아울러 한국, 네덜란드, 일본, 인도네시아, 이집트의 정부 부처와 EU, UNESCO, UNESCAP, 세계기상기구(WMO), 미국공병단(USACE), OECD, 세계물위원회(WWC), 아시아개발은행(ADB), 일본 국제협력단(JICA) 등 전 세계 물분야 주요 국가와 기관을 대표하는 23명의 최고위급 위원이 활동 중이다.

HELP는 가입이 제한적으로 참여가 어려웠으나, UN HELP 의장의 참여 요청과 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윤석대 사장이 공식 위원으로 선임돼 더욱 의미가 크다. 이로써 한국수자원공사는 물관련 세계 최고위급 위원의 위상에 걸맞은 위치에서 국제적인 물문제 논의의 참여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 제22차 회의에서도 2023년 COP28(두바이), 2024년 제10차 세계물포럼(발리), 2026년 제2차 UN 물 콘퍼런스(미정) 등 주요 국제행사와 연계한 물, 재해 그리고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활동 및 협력 방안들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디지털 트윈, SWM 물관리 시스템, 넷제로 정수장 등 다양한 기술들을 발전시켜 왔으며, 이러한 경험과 기술을 기반으로 국제사회 물과 재해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물 전문기관으로서의 국제적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HELP 본회의에서 CEO의 우크라이나 방문 및 MOU 체결 성과 등을 공유하며 우크라이나 재건 협력을 위한 지원팀을 공동으로 구축해 운영할 것을 특별 제안했다.

윤석대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HELP’ 신규 공식위원으로 선임을 계기로 글로벌 물분야 고위급들과 의미 있는 국제 네트워크가 구축됐다”며 “물 전문기관으로서의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시대 글로벌 물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국내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교두보 역할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