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의료칼럼] 덜컥 수술부터? 무릎관절염은 치료 순서가 있다
[의료칼럼] 덜컥 수술부터? 무릎관절염은 치료 순서가 있다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2.1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우리병원 관절센터 이도현 진료원장.
대전우리병원 관절센터 이도현 진료원장.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비가 오거나 흐리면 무릎이 아프다고 호소하는 어르신들이 있다. 평소에는 대기의 압력과 관절 내부의 압력이 서로 평형을 이루고 있지만 습도가 높고 기압이 낮은 장마철이나 비가 오는 날에는 대기의 압력과 관절 내부의 압력이 서로 평형을 유지할 수 없게 된다. 

이에 상대적으로 관절 내 압력은 높아지면서 관절 내 조직이 팽창하고 신경을 자극해 통증을 유발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그와 동시에 관절 윤활액과 관절 내 조직이 팽창해 관절 주변 통증 감각 수용체를 압박하게 돼 관절염 환자는 더욱 예민하게 느끼는 것이다. 

나이가 들면서 필연적으로 찾아오는 무릎관절염은 퇴행성질환으로 노년의 삶에 큰 영향을 끼친다. 이동의 자유가 제한되면서 삶의 질이 떨어지는 상당한 원인을 제공한다, 

무릎관절염은 평생 무릎을 사용함으로써 관절이 마모되고 찢어지는 등 무릎의 통증과 염증으로 대부분 중년 및 노년층에 흔히 나타나게 된다.

무릎관절염의 원인은 한 가지로 설명하기 어렵고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크게 연령, 성별, 비만, 호르몬 변화, 유전, 골밀도, 영양 상태 등이 있고, 작게는 습관, 관절 손상, 직업, 스포츠, 취미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중 노화는 모든 관절염의 발생에서 가장 중요한 원인이며, 노령 인구의 증가에 따라 그 유병률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55세 이하에서는 남녀비가 유사하나, 나이가 많아질수록 여성에게서 더 많이 나타난다.

먼저 일주일 이상 무릎에 통증이 생기고 붓고 물이 찬다면 가까운 정형외과 전문의의 진료 후 처방에 따른 진통소염제를 사용해 증상을 완화해야 한다. 이후 주사치료를 통한 관절의 영양공급 및 관절의 원활한 움직임을 돕고 통증을 경감시키면서 통증을 치료한다. 또 X-Ray, MRI 검사를 통한 연골의 상태를 확인하며 앞으로 치료방향을 설정한다.

MRI 검사 후 연골판에 상처, 노화, 손상이 확인되면서 연골이 많이 마모됐다면, 가장 먼저 체중조절, 근력강화운동, 약물치료, 연골주사 등의 치료를 선행해야 한다. 이어 치료에 반응이 없을 땐 자가 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를 통해 관절염의 진행을 지연시키면서 통증을 감소시키고 무릎의 기능을 개선할 수 있다.

자가 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는 ‘무릎 골관절염에 대한 골수 흡인 농축물 관절강내 주사’로 환자의 몸에서 직접 채취한 자가 골수를 이용해 부작용이 적고 빠른 시술이 가능해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로 인정됐다.

또 환자의 장골능에서 채취한 자가 골수를 원심 분리하고 농축된 골수 줄기세포를 무릎 관절강내 주사하는 자가 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는 연골 결손 정도에 따라 초, 중기 관절염에 효과적으로 회복이 빠른 강점이 있다. 

그러나 MRI 검사에서 연골이 찢어진 증상을 보인다면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찢어진 연골을 꿰매거나 절제하며 염증이 발생한 부위를 물로 씻어내면서 연골찌꺼기를 제거하고 무릎의 부기를 가라앉힐 수 있다. 

O다리나 안짱다리와 같은 휜다리의 경우 무릎 안쪽이나 바깥쪽에 체중이 집중되면서 연골이 빠르게 손상되며 관절염이 발생하는데, 휜다리 교정술을 통해 다리의 각도를 조정함으로써 연골의 소실을 늦출 수 있다. 

관절염의 3~4기인 말기에 이르러서는 연골이 남아있지 않아 무릎의 위아래뼈가 맞닿아 염증이 심해지고 통증으로 인한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져 인공관절수술을 할 수 밖에 없게 된다. 

이때 무릎 인공관절수술의 경우 휜다리 교정과 함께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FDA에서 승인한 마코 스마트로보틱스 로봇을 이용해 무릎의 정확한 정렬과 작은 절개부위로 수혈이 불필요하며 적은 절개부위로 인한 빠른 회복이 가능해 환자들이 선호하고 정형외과 전문의들도 추천하는 수술방식이다.

인공관절수술을 했다고 지금까지의 생활습관대로 생활하면 머지않아 다시 재수술의 위험이 있으므로 생활습관 개선과 함께 주의가 필요하다.

아울러 낙상에 따른 골절을 주의해야 하며 체중관리가 필요하다. 체중이 1kg 감량되면 무릎은 3~5kg의 부담을 덜게 되며 아쿠아로빅, 실내자전거를 통한 대퇴근력 강화를 통해 무릎의 안전성을 증가시킬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