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7 10:31 (수)
[의료칼럼] 봄 제철 식재료로 온 가족 다이어트 식단 고민 끝
[의료칼럼] 봄 제철 식재료로 온 가족 다이어트 식단 고민 끝
  • 강남용 기자
  • 승인 2024.03.0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클리닉 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글로벌 365mc대전병원 전은복 영양사의 도움말로 남녀노소가 취향껏 즐길 수 있는 ‘봄’ 다이어터 추천 식단을 소개한다. (사진제공=365mc대전병원)
비만클리닉 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글로벌 365mc대전병원 전은복 영양사의 도움말로 남녀노소가 취향껏 즐길 수 있는 ‘봄’ 다이어터 추천 식단을 소개한다. (사진제공=365mc대전병원)

[충청게릴라뉴스=강남용 기자] 설레는 계절 봄. 푸릇푸릇 자란 새싹과 꽃은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하고 신선하고 다양한 제철 식재료는 우리의 미각을 설레게 한다. 그러나 다이어터라면 봄이 마냥 반갑지만은 않을 것이다. 봄은 한편으로 노출의 계절 여름을 앞두고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 여름이 오기 전에 체중 감량을 결심한 다이어터들을 위해 비만클리닉 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글로벌 365mc대전병원 전은복 영양사의 도움말로 남녀노소가 취향껏 즐길 수 있는 ‘봄’ 다이어터 추천 식단을 소개한다.

▲배 나온 남편을 위한 ‘주꾸미 쌈밥’
대표적인 봄 제철 해산물인 주꾸미는 100g당 48kcal로 열량이 낮고, 상대적으로 단백질은 풍부한 저칼로리 고단백 식품이다. 이뿐만 아니라 타우린과 DHA 불포화지방산도 풍부하게 함유돼 있어 지친 다이어터의 피로 해소에도 좋다.

체중 관리 중 제철 맞은 주꾸미 생각이 간절하다면 봄동과 함께 쌈밥으로 즐겨보자. 봄을 가장 먼저 알리는 ‘봄동’은 일반 배추보다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며, 베타카로틴 함량이 매우 높아 항산화 작용으로 인한 노화 방지와 암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낮은 칼로리와 높은 식이섬유 함량 덕분에 포만감도 뛰어나 다이어터에게 특히 추천한다. 봄동과 현미밥, 물에 데친 주꾸미만 있으면 간단하지만, 든든한 주꾸미 쌈밥을 완성할 수 있다. 완성된 쌈밥은 기호에 따라 저당 소스 등을 더해서 먹으면 된다.

전 영양사는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쌈밥은 포만감은 물론, 영양소도 고르게 섭취할 수 있어 살 빼는 사람은 물론 온 가족 도시락 메뉴로도 추천한다”고 말했다.

▲면 좋아하는 막내를 위한 '봉골레 파스타'
다이어트 중 면 생각이 간절하다면 제철인 바지락을 활용해 깊은 맛이 일품인 ‘바지락 봉골레 파스타’를 만들어 보자.


봉골레 파스타는 이탈리아의 전통 음식 중 하나로, 일반적으로 스파게티나 린귄에 알리오 올리오 소스(마늘, 고춧가루, 올리브유, 파슬리) 를 곁들여 만든다. 여기에 바지락을 추가한다면 부족한 단백질과 미네랄을 채울 수 있다. 바지락은 봄 제철 해산물로, 100g당 70kcal로 열량이 낮고 건강에 이로운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심혈관 건강에도 좋다.

전 영양사는 “다이어트 중이라면 파스타 면은 일반 파스타면 대신 섬유질과 영양소가 풍부한 통밀 파스타 면을 택하는 게 좋다”며 “여기서 탄수화물 함량을 더 줄이고자 한다면 두부‧곤약 면 또는 두부면으로 대체하거나 호박, 당근을 채칼로 길게 썰어서, 면 대신 활용하는 것도 좋다”고 전했다.

▲내 취향 식재료로 꾹꾹 눌러 담은 '나만의 K-김밥'
‘K-김밥’은 어느샌가 글로벌 다이어트식이 됐다. 김밥은 몇 가지 재료만으로도 간편하게 한 끼 해결이 가능하고 입맛에 따라 다양하게 만들 수 있어 최근 전 세계 다이어터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이번 봄, 다이어트식으로 김밥을 선택했다면 제철인 각종 나물과 새싹, 당근, 아보카도, 미나리 등을 활용해 봄 내음 가득한 완벽한 한 줄을 만들어 보자.
봄나물과 새싹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해 건강에 좋고, 봄이 제철인 아보카도는 건강한 지방과 다양한 영양소를 제공해 포만감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고소한 맛도 더해준다.

전 영양사는 “이때 흰쌀밥 대신 곤약 밥이나 현미‧곤약 밥을 활용한다면 칼로리를 낮출 수 있고, 탄수화물을 섭취량을 줄이고 싶다면 최근 다이어트식으로 많이 활용되는 키토김밥(달걀, 두부, 참치 베이스로 야채와 함께 만든 김밥) 형태로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체중 관리 힘쓰는 딸을 위한 '봄 향기 가득 샐러드'
딸기, 체리 등 다양한 제철 과일을 만날 수 있는 봄에는 신선한 과일을 활용해 아름다운 계절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전 영양사에 따르면 딸기와 체리는 각각 100g당 32kcal, 100g당 50kcal로 열량이 낮고 비타민, 섬유질, 미네랄 등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도 좋다.

단, 칼로리가 낮고 영양이 풍부하더라도 과일 섭취량이 과하면 혈당 상승의 원인이 되고, 지방으로 쌓일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양 조절은 필수다. 과일은 샐러드에 토핑으로 올려서 섭취하거나 단백질 섭취량을 늘리고 싶다면 그릭요거트에 견과류, 과일을 토핑으로 올려 먹는 방법을 추천한다.

전은복 영양사는 “다이어트 중에는 식단을 다양하게 조절하고 영양소를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단, 개인의 건강 상태와 식단 목표에 따라 적절한 섭취량을 고려하는 게 우선시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