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09:39 (금)
대전교육청, ‘적극행정 실행계획’ 본격 추진
대전교육청, ‘적극행정 실행계획’ 본격 추진
  • 최정현 기자
  • 승인 2021.04.3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교육청.(사진제공=대전교육청)
▲대전교육청 (사진제공=대전교육청)

[충청게릴라뉴스=최정현 기자] 대전시교육청은 적극행정의 자발적인 확산을 도모하고 능동적으로 일하는 조직문화 정착에 앞장서기 위해 ‘2021년 적극행정 실행계획’을 수립해 본격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적극행정 실행계획은 교육가족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목표로 ‘교육가족 중심’ ‘보상 확대’ ‘지원 강화’를 3대 추진전략으로 정했다.

구체적으로 ▲기관장이 선도하는 적극행정 문화 조성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강화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ㆍ지원 확대 ▲소극행정 예방 및 혁파 ▲교육가족 체감 성과 확산 및 소통 강화 등 5대 추진분야 14개 세부과제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교육가족의 의견을 수렴해 역점적으로 추진할 중점과제로써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위탁운영자 제안서 심사지원 ▲교육제증명 Untact & 원(援: 돕다 원)-스톱 민원행정서비스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재난대응 행동매뉴얼 수립 ▲미래형 학교공간 조성 등 4개를 선정했다.

또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을 반기별 선발해 성과급 최고등급, 승진가점 등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해 적극행정을 장려한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학사ㆍ행정 등의 운영에 대해서는 고의나 중과실이 아닌 경우 감사에서 불이익 배제 및 적극행정 면책을 추진한다.

더불어 책임보험 가입을 통해 직무수행으로 소송을 당할 경우 소송비용을 지원하는 등 교직원 보호에도 힘쓸 예정이다.

설동호 교육감은 “적극행정 공무원은 파격적인 인센티브 부여로 우대하고 소극행정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해 적극행정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라며 “교육현장에 적극행정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교육가족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