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09:39 (금)
세종호수조각전 개막…조각작품 7점 상설 전시
세종호수조각전 개막…조각작품 7점 상설 전시
  • 강기동
  • 승인 2021.05.04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청 전경(사진제공=세종시)
▲세종시청 전경(사진제공=세종시)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세종호수공원에 새로운 조각 작품 7점이 제작·설치돼 시민들을 만난다.

세종시는 4일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시문화재단과 세종호수조각전 개막식을 열고 본격적인 작품 전시의 시작을 알렸다.

세종호수조각전은 시·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세종시문화재단 주관으로 추진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다.

시는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총 7팀을 선정, 지난달 17일부터 30일까지 야외 현장 작업을 거쳐 팀별 작품을 제작·설치했다.

작업 기간 중 작가들의 작품 제작 과정을 공개함으로써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완성 이후에도 작품을 상시 전시해 세종호수공원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설치된 작품 중 ‘가족소풍(가족사랑 팀·대표작가 김원근)’은 가족사진을 찍고 있는 가족의 모습을 연출했고, ‘꿈을보다(스틸 아트 팀·대표작가 정국택)’는 현대인의 모습을 통해 꿈과 희망을 형상화했다.

‘내안에 상자(미래로 팀·대표작가 백승업)’는 무한한 우주와 함께하는 인간의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생성-꽃이피다(꽃이피다 팀·대표작가 노재석)’는 소통과 융합, 탄생과 생성을 통해 생명이 꽃피우는 모습을 조형화했다.

‘세상을 낚다(MS팀·대표작가 박지안)’는 어린이가 긴 의자위에 낚시를 하는 모습을 연출, 사람과 사람 사이의 다양한 관계성을 메시지로 담아냈으며, ‘세종의 꿈(세종의 꿈 팀·대표작가 임선빈)’은 행복도시 세종을 모토로 한글사랑과 문화의 꽃을 피우고자 하는 시민들의 염원이 담겼다.

‘일루전-윤슬(윤슬 팀·대표작가 임종찬)’은 밤하늘의 모습을 호수공원 수면위 비친 물그림 이미지를 연출해 시민들에게 행운을 선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