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37 (금)
명품 ‘청양고추’ 산업화 위해 민관 역량 집중
명품 ‘청양고추’ 산업화 위해 민관 역량 집중
  • 강기동
  • 승인 2021.07.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양군, 4대 전략 16개 과제 확정…예산확보 전력
청양군 고추산업화 추진위원회(사진제공=청양군)
청양군 고추산업화 추진위원회(사진제공=청양군)

[충청게릴라뉴스=강기동] 청양군이 명품 ‘청양고추’의 산업화와 규모화를 위해 4대 전략 16대 과제를 마련하고 민관의 역량을 총집중한다고 29일 밝혔다.

생산자단체와 농민대표, 농협, 행정조직 등으로 ‘청양군 고추산업화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군은 지난 27일 회의를 통해 ‘다 함께 지키는 청양고추, 고추로 나아가는 1등 청양’을 공동비전으로 설정하고 4대 전략에 대한 협력 추진을 약속했다.

현재 청양지역 고추 재배는 1차 농업구조를 탈피하지 못한 상황에서 중국산 고추의 공세와 자급률 하락, 재배면적 감소와 이상기후에 따른 생산량 감소 등 여러 가지 악재를 안고 있다.

특히 관세(27%)가 낮은 냉동 상품을 중심으로 값싼 저품질 고추가 수입된 후 국내에서 해동과 건조과정을 거쳐 건고추, 고춧가루로 유통되면서 치명적인 타격을 주고 있다. 수입 재가공 고추는 서울 농수산물도매시장 유통 가격이 1kg에 7500원 정도로 국산 건고추 평균 2만5680원에 비해 30% 수준에 불과해 소비시장 파괴력이 높다.

이런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군이 마련한 4대 전략은 ▲안정적 재배 회복 ▲건고추 수매체계 혁신 ▲전문 가공․유통체계 구축 ▲지속 가능한 경쟁력 강화다.

또 4대 전략을 기본 틀로 한 16개 과제는 생산 조직화 500호 200ha, 안전한 GAP 고추 생산 100ha, 표준재배법 정립 및 보급, 권역 거점 육묘 자급률 100% 달성, 수요중심 계약재배 및 품종 단순화, 원료 표준화 등급 수매제 도입, 고추 전문 저장시설(800t) 설치, 품질관리 및 식품위생 강화, 생산자 연계 조합 공동법인화, 종합관리센터 운영, 제품개발 및 전략홍보 추진, 수급조절위원회 운영(가격안정), 차세대리더(청년, 전업농) 100호 육성, 청양고추 자조금 운영, 전담 조직 역량 강화, 고추 전담 행정지원 등이다.

군은 농업정책과장을 단장으로 한 실무추진단을 구성하고 매달 분과별 심층 검토와 논의를 통해 기본계획을 보완한 후 오는 12월 검토보고회를 통해 16개 과제 실행방안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군은 또 생산자단체 통합을 통한 규모화와 지역농협을 중심으로 한 책임 가공 및 유통체계 구축, 필요한 예산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